싱어게인 52호 엄마, 주현미 딸 임수연… 남매 모두 엘리트로 키운 비결

입력 2020-12-14 23:24 수정 2020-12-14 23:35

싱어게인 52호 임수연, 엄마 주현미의 딸

(출처=JTBC '싱어게인')
(출처=JTBC '싱어게인')

싱어게인 52호에 대한 궁금증이 뜨겁다.

싱어게인 52호는 14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에서 68호와 함께 ‘바람 바람 바람’을 열창했다. 싱어게인 52호와 68호는 동갑내기로 소개됐다.

싱어게인 52호 정체를 두고 네티즌들은 주현미 딸 임수연이라 입을 모았다.

주현미는 딸과 아들 모두 엘리트로 키운 엄마로 유명하다. 아들 임준혁은 미국 버클리 음대 재학, 딸 임수연은 네바다 주립대에서 호텔경영학을 공부하고 있다.

주현미는 육아 노하우에 대해 “아이들이 엄마를 필요로 할 시기에 같이 책 읽고 자고 그랬다”며 “계절이 바뀌면 잔디에서 같이 뛰어놀았다. 육아전문지식이나 노하우 같은 건 없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262,000
    • -2.07%
    • 이더리움
    • 2,559,000
    • -1.92%
    • 비트코인 캐시
    • 637,500
    • -4.57%
    • 리플
    • 875
    • -5.43%
    • 라이트코인
    • 178,500
    • -3.15%
    • 에이다
    • 1,683
    • +1.02%
    • 이오스
    • 5,150
    • -4.36%
    • 트론
    • 78.46
    • -3.73%
    • 스텔라루멘
    • 344.4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100
    • -5.73%
    • 체인링크
    • 24,580
    • -0.24%
    • 샌드박스
    • 277.4
    • -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