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직속 ‘디지털 혁신’ 조직…빅테크에 반격 나선 은행권

입력 2020-12-15 05:00

하나원큐·올원뱅크 등 시중은행 앱
음식 주문·부동산 서비스·쇼핑 등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전환 속도
‘금융+디지털’ 융합형 인재 육성도

금융회사들이 음식 주문, 부동산 서비스, 쇼핑 등 비금융권 생활 플랫폼 사업을 운영할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 빅테크와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규제의 벽이 낮아지면서 시중은행들은 전사적으로 금융 플랫폼을 생활 플랫폼으로 확대 개편하고 있다. 최고경영자(CEO) 직속의 디지털 혁신 조직을 신설해 관련 서비스 개발에 속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금융 플랫폼→생활 플랫폼’으로 확대= 신한은행을 비롯한 국내 은행들은 생활 플랫폼 개발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현재 모든 은행이 관련 서비스 개발을 위해 사전작업을 마친 상태다. 앞서 금융사들은 지주 차원에서 회장 직속의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디지털 인재를 양성하는 등 디지털 혁신에 집중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금융위에서 플랫폼 사업 활성화 방안이 이전부터 오간 상황을 고려, 플랫폼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리치고처럼 제휴 방식으로 다양한 생활 혜택을 주는 생활 플랫폼으로 접근하겠다는 방침이다. 하나원큐 앱 내 제휴·혜택에서는 부동산, 골프 부킹, 호텔 예약, 모바일 쿠폰 구매 등 10여 개 기업이 입점해 제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농협은행도 ‘올원뱅크’ 앱을 강화해 생활금융플랫폼으로의 도약을 꾀하고 있다. 다양한 스타트업과 제휴해 경매, 부동산 거래, 자동차 시세 조회, 중고폰 사고팔기 등 서비스 항목을 늘렸다. 우리은행도 제휴처를 물색하는 등 이미 관련 플랫폼 사업을 준비 중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빅테크를 뛰어넘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제휴처 확보가 중요하다”며 “네이버와 카카오에 익숙한 고객들을 유인할 만한 제휴처 확보를 위한 막바지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사업 시작이 초읽기에 들어갔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CEO 직속 조직, 디지털 혁신 강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만든 룬샷 조직이 대표적이다. 룬샷은 허무맹랑한 의견이라고 취급받지만 비즈니스의 위기를 승리로 전환하는 아이디어라는 뜻이다. 룬샷 조직은 기존 금융사가 갖는 한계를 넘어 비금융 관점에서 콘텐츠를 발굴하고 신사업을 구상하고 있다.

KB금융그룹에서도 같은 움직임이 포착됐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지난달 임시 주주총회에서 “KB금융 서비스와 디지털 역량을 결집해 ‘넘버 원’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KB금융의 종합금융서비스와 전문 상담 역량으로 고객의 금융 플랫폼을 획기적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다. 윤 회장은 3기 경영 구상의 핵심 키워드로 디지털과 글로벌을 꼽기도 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디지털 인재 찾기에 나섰다. 하나금융은 금융 지식과 디지털 기술을 겸비한 융합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DT) 유니버시티’를 6월 출범했다. 디지털 인재 사관학교인 DT 유니버시티의 교육 과정은 프로그래밍, 데이터 분석은 물론 신서비스 개발,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해커톤 등으로 구성됐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역시 “디지털 혁신은 그룹의 생존 문제”라고 밝히며 자신이 선봉에서 “1등 디지털 금융 그룹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손 회장은 IT 자회사 우리FIS 디지털 개발 인력들과 함께 근무하며 디지털 혁신을 이끌고 있다. 손 회장은 우리FIS가 있는 우리금융 남산 타워에 제2 사무실을 마련키도 했다.

김인태 농협금융지주 회장 직무대행은 이달 ‘NH미래혁신리더’ 과제 보고회를 열어 농협 금융의 미래 사업을 검토했다. 이날 검토된 아이디어는 부동산 서비스, 디지털 사회 공헌 등 신서비스와 디지털이 핵심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040,000
    • -2.3%
    • 이더리움
    • 2,528,000
    • -2.88%
    • 비트코인 캐시
    • 634,000
    • -4.66%
    • 리플
    • 870.6
    • -5.48%
    • 라이트코인
    • 177,700
    • -3%
    • 에이다
    • 1,662
    • +0.79%
    • 이오스
    • 5,130
    • -4.2%
    • 트론
    • 78.14
    • -3.83%
    • 스텔라루멘
    • 341.4
    • -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6,400
    • -4.7%
    • 체인링크
    • 24,190
    • -1.67%
    • 샌드박스
    • 272.9
    • -6.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