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1억7000만 원 110인치 ‘마이크로 LED TV’ 공개

입력 2020-12-10 10:30

한종희 사장 “현존하는 최고 디스플레이 기술 집약”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논현동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신제품 마이크로 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논현동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신제품 마이크로 LED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억 원 후반대 가격의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 TV’ 신제품을 공개했다. 2018년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더 월(The Wall)’을 출시한 지 2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B2B(기업 간 거래)에서 나아가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마이크로 LED 시장을 본격적으로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0일 온라인 행사를 열고 마이크로 LED TV 110인치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의 출고가는 1억7000만 원으로, 12월 중 예약 판매를 진행하고 내년 1분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손꼽히는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나 컬러필터 같은 구조를 없애고 LED 자체가 스스로 빛과 색을 내는 자발광 TV다.

마이크로 LED의 RGB(Red, Green, Blue) 소자는 기존의 TV 디스플레이들과는 다르게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유일한 제품으로, 실제 사물을 눈으로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색상을 경험할 수 있다.

특히, 800만 개가 넘는 각각의 RGB소자가 따로 제어되기 때문에 화면의 밝기와 색상을 아주 정밀하게 표현할 수 있다.

또한, 마이크로 LED TV는 무기물 소재를 사용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무기물 소재는 유기물 소재와 달리 수명이 10만 시간에 이르기 때문에 화질 열화나 번인(Burn-in) 걱정 없이 오래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에는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으로 축적된 최고의 실장 기술도 접목됐다. TV에 더욱더 적합하도록 기존 제품 대비 더 촘촘하고 정밀한 소자 배열을 통해 110형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110형보다 더 작은 크기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기술도 이미 확보했다.

110형 신제품의 경우, 약 3.3㎡ 정도의 크기에 마이크로 LED 소자가 800만 개 이상 사용돼 4K급 해상도를 갖췄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에 △자발광 특성과 독자적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결합해 만든 전용 프로세서 ‘마이크로 AI 프로세서(MICRO AI Processor)’ △콘텐츠와 스크린, 스크린과 벽의 경계를 없앤 ‘모노리스(Monolith) 디자인’ △별도 외장 스피커 없이 생생하고 웅장한 몰입감을 제공하는 ‘아레나 사운드(Arena Sound)’ △영상 속 사물의 움직임에 맞춰 사운드가 스피커를 따라 움직이는 ‘OTS Pro(Object Tracking Sound Pro)’ 등을 적용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마이크로 LED TV는 기존 TV와는 차원이 다른 혁신적 기술을 품은 새로운 디스플레이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28,000
    • -0.36%
    • 이더리움
    • 2,792,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866,500
    • -3.29%
    • 리플
    • 1,879
    • +6.76%
    • 라이트코인
    • 322,100
    • -2.04%
    • 에이다
    • 1,682
    • -1.92%
    • 이오스
    • 8,320
    • -5.62%
    • 트론
    • 170
    • -1.51%
    • 스텔라루멘
    • 787.8
    • +0.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0,600
    • -3.38%
    • 체인링크
    • 42,380
    • -2.78%
    • 샌드박스
    • 863.5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