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렌카, 렌터카 악용 범죄 예방 근절 앞장

입력 2020-12-03 12:44

#최근 A렌터카 업체 대표는 장기 체납 고객 조사중 황당한 사실을 발견했다. B 고객은 10여 곳에 달하는 렌터카 업체와 다중 계약을 맺고 여러 대의 렌터카를 이용하고 있었던 것이다. 심지어 B고객은 자신이 대여한 렌터카를 제3자에게 빌려주며 부정 수익도 거두고 있었다. 조사 결과 이 고객은 렌터카 업체에 20억원 규모의 피해를 입혔다.

앞으로 B씨와 같이 렌터카를 악용한 범죄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렌카는 3일 ‘렌터카 이중배차 조회 서비스’를 개발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렌카가 개발한 이중배차 조회 서비스는 렌터카 계약 시 고객의 이중 배차가 확인될 경우, 이를 팝업창을 통해 즉시 렌터카 회사에 알려주는 기능이다.

기존에는 렌터카들이 계약을 맺을 때 서면으로 작성했다. 이럴 경우 계약후에 이중배차 위법 여부를 따질 수 있었는데 렌카의 서비스는 계약 현장에서 모바일을 통해 즉시 확인이 가능하다.

렌터카 업체들은 다중 계약을 맺고 여러 대의 차량을 동시에 이용한 고객들로 인해 골머리를 앓아 왔다. 렌터카 이중배차의 경우, 사고 발생 시 보험청구가 힘들어 피해액을 고스란히 업체가 떠안야하기 때문이다.

또한 렌터카를 대상으로 한 범죄 행위 역시 상당부분 예방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렌카는 렌터카 계약 서비스와 편리한 기능을 개발, 완료했다.

특히 최근 출시된 ‘IMS 과태료 앱’은 렌터카 업체에 발급된 과태료 고지서를 위반 고객의 명의로 신속하게 이전할 수 있는 전산시스템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아울러 OCR(문서인식) 프로그램을 도입해 각 업체당 매달 평균 수백 건에 달하는 과태료 고지서 명의 이전 처리 시간 및 과정을 단축했다.

곽권일 렌카 대표이사는 “이번 이중배차 조회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렌터카 업체들이 범죄에 노출되는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렌카는 렌터카 업계 종사자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437,000
    • -2.35%
    • 이더리움
    • 1,363,000
    • -0.8%
    • 리플
    • 305.1
    • -2.46%
    • 라이트코인
    • 157,700
    • -2.29%
    • 이오스
    • 3,040
    • -1.68%
    • 비트코인 캐시
    • 529,000
    • -3.11%
    • 스텔라루멘
    • 337.1
    • -1.03%
    • 트론
    • 33.45
    • -1.06%
    • 에이다
    • 427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1,000
    • -3.62%
    • 대시
    • 137,40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8,475
    • -2.59%
    • 246.3
    • +0.37%
    • 제트캐시
    • 115,900
    • -2.93%
    • 비체인
    • 30.05
    • -2.09%
    • 웨이브
    • 8,170
    • +9.9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4
    • +1.94%
    • 비트코인 골드
    • 13,650
    • -2.5%
    • 퀀텀
    • 3,477
    • +1.58%
    • 오미세고
    • 4,042
    • +0.32%
    • 체인링크
    • 25,670
    • +13.38%
    • 질리카
    • 80.57
    • -4.9%
    • 어거
    • 23,390
    • +4.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