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국 국영기업 디폴트, 중국 경제 충격 제한적”- 유안타증권

입력 2020-12-01 08:14

▲자료제공=유안타증권
▲자료제공=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최근 화천자동차, 융청석탄, 칭화유니 등 국유기업들의 디폴트로 크레딧 부문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것에 대해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을 유발할 사안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김호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중국 국유기업의 올해 이익은 누적기준으로 전년대비 7.5% 감소해, 전체 공업기업 이익이 플러스 전환한 것에 비해 부진하다”면서 “영업이익률도 5.8%로 기업 유형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낮은 수익성에 반해 부채비율은 57.4%로 기업 유형 군 중 가장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과거에는 부실이 발생할 경우 지방정부의 도움이 존재했지만 현재는 부실 국유기업에 대한 지원에 적극성이 결여된 모습이다”면서 “결국 자생력이 부족한 부실기업의 구조조정을 통해 산업의 성장과 금융시장의 자원배분 기능을 제고하려는 의중으로 추론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추가적인 크레딧 이슈가 발생한다고 해도 당장 중국 경제 전반의 하방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해 규제 당국은 은행권의 충당금 확충을 유도하면서 신용 리스크의 금융권 전이 가능성을 낮췄는데 내년에도 국유기업과 중소기업들의 디폴트 사례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정부의 용인 하에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228,000
    • -0.45%
    • 이더리움
    • 1,463,000
    • +7.18%
    • 리플
    • 299.9
    • -0.1%
    • 라이트코인
    • 151,900
    • -1.24%
    • 이오스
    • 2,981
    • -2.74%
    • 비트코인 캐시
    • 478,100
    • +1.08%
    • 스텔라루멘
    • 300.1
    • +1.28%
    • 트론
    • 32.9
    • +2.4%
    • 에이다
    • 391
    • +3.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0%
    • 대시
    • 116,800
    • +0.09%
    • 이더리움 클래식
    • 8,230
    • -0.3%
    • 237.7
    • -0.54%
    • 제트캐시
    • 98,750
    • +5.05%
    • 비체인
    • 33.76
    • +1.08%
    • 웨이브
    • 7,690
    • +6.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8.3
    • -6.4%
    • 비트코인 골드
    • 11,970
    • +1.27%
    • 퀀텀
    • 3,902
    • -1.01%
    • 오미세고
    • 3,959
    • +3.83%
    • 체인링크
    • 26,290
    • -4.82%
    • 질리카
    • 76.86
    • +3.86%
    • 어거
    • 21,780
    • +3.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