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윤석열 측 주장 다 반박…현명한 판단 기다려”

입력 2020-11-30 13:38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신청인(윤석열 검찰총장)이 주장하는 부분은 다 반박해 소명했다”고 밝혔다.

박 담당관은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재판장 조미연 부장판사)는 30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신청한 집행정지 심문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나 “재판부의 현명한 판단 기다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담당관은 대검찰청 감찰부가 '판사 사찰' 의혹 관련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법무부가 이를 지휘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대검에서 자체적으로 압수수색을 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침묵했다.

법무부 감찰보고서에서 윤 총장에 대한 혐의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결론이 일방적으로 삭제됐다는 이정화 대전지검 검사의 주장에 대한 질문에 대한 답도 피했다.

다만 박 감찰담당관은 법무부 감찰위원장에게 전화해 감찰위를 열지 말아 달라고 읍소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집행정지 심문은 윤 총장과 추 장관의 출석 없이 1시간가량 열렸다. 윤 총장 측 대리인 이완규 변호사와 추 장관 측 대리인 이옥형 변호사, 소송수행자인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 등이 출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다음 달 2일 징계위원회가 개최되는 점 등을 고려하면 심문 결과는 이날 중 나올 가능성이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593,000
    • +2.26%
    • 이더리움
    • 1,369,000
    • +5.23%
    • 리플
    • 298.9
    • +1.01%
    • 라이트코인
    • 152,900
    • -1.23%
    • 이오스
    • 2,886
    • +0.24%
    • 비트코인 캐시
    • 472,500
    • -0.61%
    • 스텔라루멘
    • 296.3
    • +1.16%
    • 트론
    • 31.67
    • +2.33%
    • 에이다
    • 379.3
    • +4.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700
    • -2.46%
    • 대시
    • 115,200
    • +3.13%
    • 이더리움 클래식
    • 8,095
    • +1.7%
    • 238
    • +1.41%
    • 제트캐시
    • 96,050
    • +2.18%
    • 비체인
    • 33.83
    • +1.99%
    • 웨이브
    • 7,260
    • +6.5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66.3
    • +12.85%
    • 비트코인 골드
    • 11,790
    • +4.8%
    • 퀀텀
    • 3,222
    • +3.07%
    • 오미세고
    • 3,730
    • +2.14%
    • 체인링크
    • 25,740
    • +12.8%
    • 질리카
    • 75.17
    • +4.55%
    • 어거
    • 20,730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