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소회 밝힌 한국타이어家 장녀 "아버지 신념 무너져…바로잡히길"

입력 2020-11-25 19:22

조희경 이사장, 이날 가사조사 후 입장 내놓아…"한국타이어 평판 한순간에 무너뜨리고 있어"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아버지인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한국타이어 지주사) 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가사조사를 마친 뒤 소회를 밝혔다. 조 이사장은 "아버지의 신념과 철학이 무너지는 결정과 불합리한 의사소통이 반복적으로 이뤄졌다"라며 "아버지의 뜻과 백년대계인 기업의 경영철학이 올바로 지켜지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조 이사장은 25일 오후 3시부터 서울가정법원에서 진행된 면접조사에 응한 뒤 최근의 소회를 밝혔다.

조 이사장은 조 회장에 대해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분이셨고, 가정에서는 가정의 화합을, 회사에서는 준법과 정도경영을 강조하셨던 분"이라 설명하며 "이러한 아버지의 신념과 철학이 무너지는 결정과 불합리한 의사소통이 반복적으로 이뤄지고, 비밀리에 조현범 사장에게 주식을 매매하는 방식으로 승계가 갑자기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타이어 후계자가 된 조현범 사장의 부도덕한 비리와 잘못된 경영판단은 회사에 금전적 손실은 물론 한국타이어가 쌓아온 신뢰와 평판을 한순간에 무너뜨리고 있는 상황에 봉착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조 이사장은 "남에게 드러나지 않고 소박하고 평범한 삶을 원한 아버지는 소리소문없이 함께걷는아이들과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을 매년 20억 원씩 10년 동안 후원하면서, 사업을 하나하나 챙기고, 성과를 자랑스러워 했다"라며 "재단이 기금만으로 성과를 가져올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몸소 실천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버지의 열정과 헌신으로 가장 모범적인 재단으로 성장해올 수 있었다. 아버지의 뜻을 알기에 이를 발판으로 공익사업, 씽크탱크 등을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저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공들여 성장시켜온 재단 사업들, 헌신해온 직원들, 새로운 삶을 찾고 만날 수혜자들이 저를 가장 아프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는 수평적인 의사소통을 중시했고, 능력 있는 전문경영자를 발탁해 세계적인 타이어 기업으로 회사를 성장시켰다"라며 "부도덕한 방법으로 사익을 추구하고, 지주사 사명변경 등 중대사안을 독단적으로 결정해서 손실을 끼친 조현범 사장을 직원들이 믿고 따를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조 이사장은 "왜 이런 일들이 생겼는지, 어떻게 해야 바로잡혀갈 수 있을지 답답하기만 하다"라면서도 "그래도 힘든 시간을 견디면서 모든 것이 바로 잡혀가기를 바란다. 아버지의 뜻과 백년대계인 기업의 경영철학이 올바로 지켜지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소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조사는 사건 재판부(가사20단독)가 청구인인 조 이사장에 대해 가사조사를 지시함에 따라 열렸다. 가사조사는 가정법원 소속 조사관이 성년후견의 필요성을 판단하기 위해 청구인 등을 조사하는 절차다. 조사는 5시께 끝났다.

미국에 머무르던 조 이사장은 이날 법원에 직접 출석하기 위해 수주 전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발 입국자에게 요구되는 2주간의 자가격리 절차도 마쳤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현황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현황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전문] 조희경 한국타이어나눔재단 이사장이 밝힌 '최근의 소회'

오늘 성년후견심판과 관련된 가사조사를 받았습니다.

누구보다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분이셨으며, 가정에서는 가정의 화합을, 회사에서는 준법과 정도경영을 강조하셨던 분이셨습니다. 이러한 아버님의 신념과 철학이 무너지는 결정과 불합리한 의사소통이 반복적으로 이뤄지고, 비밀리에 조현범 사장에게 주식을 매매하는 방식으로 승계가 갑자기 이루어졌습니다. 게다가 한국타이어 후계자가 된 조현범 사장의 부도덕한 비리와 잘못된 경영판단은 회사에 금전적 손실은 물론 한국타이어가 쌓아온 신뢰와 평판을 한순간에 무너뜨리고 있는 상황에 봉착하게 되었습니다.

남에게 드러나지 않고 소박하고 평범한 삶을 원하셨던 아버님은 소리소문없이 함께걷는아이들과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을 매년 20억씩 10년 동안 후원하시면서, 사업을 하나하나 챙기시고, 시간의 축적에 따른 성과를 정말 자랑스러워 하셨습니다. 재단이 기금만으로 성과를 가져올 수 없다는 것을 너무 잘 아시고 몸소 실천해오셨습니다.

이러한 아버님의 열정과 헌신으로 가장 모범적인 재단으로 성장해올 수 있었습니다. 아버님의 그 뜻을 알기에 이를 발판으로 아버님의 공익사업, 씽크탱크 등을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저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공들여 성장시켜온 재단 사업들, 헌신해온 직원들, 새로운 삶을 찾고 만날 수혜자들이 저를 가장 아프게 하는 것들입니다.

아버지는 수평적인 의사소통을 중시하셨고, 능력 있는 전문경영자들을 발탁하여 세계적인 타이어 기업으로 회사를 성장시키셨습니다. 전문적인 식견을 존중하고, 합리적인 판단으로 회사를 이끌어온 것은 아버님이 진정성을 갖고 책임 있게 경영하셨기 때문입니다. 부도덕한 방법으로 사익을 추구하고, 지주사 사명변경 등 중대사안을 독단적으로 결정해서 큰 손실을 끼친 조현범 사장을 과연 직원들이 믿고 따를 수 있을까요? 아버님의 경영철학이 이어져갈 수 있을까요?

왜 이런 일들이 생겼는지, 이런 일들이 어떻게 해야 바로잡혀갈 수 있을지 답답하기만 합니다. 그래도 힘든 시간을 견디면서 모든 것이 바로 잡혀가기를 바랍니다. 아버님의 뜻과 백년대계인 기업의 경영철학이 올바로 지켜지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114,000
    • -9.3%
    • 이더리움
    • 1,252,000
    • -5.65%
    • 리플
    • 305
    • -5.69%
    • 라이트코인
    • 153,300
    • -8.31%
    • 이오스
    • 2,995
    • -3.29%
    • 비트코인 캐시
    • 528,000
    • -8.49%
    • 스텔라루멘
    • 307
    • -7.31%
    • 트론
    • 32.3
    • -1.43%
    • 에이다
    • 330.5
    • -3.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300
    • -6.72%
    • 대시
    • 133,900
    • -8.79%
    • 이더리움 클래식
    • 8,245
    • -2.48%
    • 235
    • -5.47%
    • 제트캐시
    • 112,500
    • -6.33%
    • 비체인
    • 26.72
    • -6.31%
    • 웨이브
    • 6,850
    • -7.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
    • -0.52%
    • 비트코인 골드
    • 13,840
    • -8.1%
    • 퀀텀
    • 3,214
    • -2.61%
    • 오미세고
    • 3,838
    • +6.52%
    • 체인링크
    • 21,290
    • +12.35%
    • 질리카
    • 71.66
    • -7.08%
    • 어거
    • 20,440
    • -1.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