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시아나노조 “노사정 회의체 만들어 고용유지 논의해야”

입력 2020-11-25 16:19

“이동걸 회장, 매각 불발 시 파산 공개 협박”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노조가 대한항공과의 합병에 대해 “노사정 회의체를 만들어 논의해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25일 아시아나항공노동조합과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없다고 하는 애매한 표현으로는 노동자들의 의구심은 잠재우지 못할 것이기에 노사정 회의체를 만들어서 논의해야 마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조는 “산업은행장을 비롯한 대한항공 오너의 언론플레이에 대하여 삼척동자도 믿지 못하는 이유는 대한항공으로의 합병은 가장 많은 실업자를 양산하는 방식”이라며 “대부분의 부서가 중복이고 항공노선과 기자재도 중복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산은과 대한항공은 두 항공사의 합병 이후에도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노조는 “아시아나항공을 대한항공에 팔아넘기는 짓은 정부의 항공산업 정책실패를 덮어보려는 꼼수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동걸 산은 회장은 이번 매각이 불발될 경우 이제는 기업안정자금을 중단시켜서 파산을 시키겠다고 공개적으로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항공의 기업안정자금은 이율이 7.5%이고 3년 내 상환하는 조건이다. 연 1600억의 이자를 지급하고 있다. 이 정도면 고리대금업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9,899,000
    • -7.37%
    • 이더리움
    • 1,549,000
    • -8.46%
    • 리플
    • 457.6
    • -10.24%
    • 라이트코인
    • 181,500
    • -8.79%
    • 이오스
    • 3,805
    • -11.88%
    • 비트코인 캐시
    • 503,000
    • -10.5%
    • 스텔라루멘
    • 445.2
    • -11.88%
    • 트론
    • 50.58
    • -7.18%
    • 에이다
    • 1,387
    • -12.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900
    • -8.72%
    • 대시
    • 212,500
    • -13.9%
    • 이더리움 클래식
    • 11,400
    • -11.21%
    • 632.5
    • +1.22%
    • 제트캐시
    • 121,800
    • -13.12%
    • 비체인
    • 42.6
    • -9.28%
    • 웨이브
    • 9,805
    • -13.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535.2
    • -11.49%
    • 비트코인 골드
    • 25,540
    • -14.55%
    • 퀀텀
    • 5,360
    • -13.13%
    • 오미세고
    • 4,628
    • -11.51%
    • 체인링크
    • 26,850
    • -9.5%
    • 질리카
    • 115.8
    • -12.8%
    • 어거
    • 26,810
    • -15.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