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텅 빈 명동거리, 문닫은 점포'

입력 2020-11-22 17:02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되고 첫 주말인 22일 서울 명동 거리가 한산한 가운데 곳곳에 폐업 안내문이 붙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실감케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기준 닷새째 300명대로 집계됐으며, 정부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857,000
    • -0.99%
    • 이더리움
    • 5,000,000
    • +2.67%
    • 비트코인 캐시
    • 1,823,000
    • +8.51%
    • 리플
    • 1,934
    • +2.93%
    • 라이트코인
    • 483,400
    • +12.31%
    • 에이다
    • 2,180
    • -0.18%
    • 이오스
    • 12,800
    • +3.14%
    • 트론
    • 176.1
    • +1.79%
    • 스텔라루멘
    • 837
    • +13.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6,700
    • +1.09%
    • 체인링크
    • 62,500
    • +5.31%
    • 샌드박스
    • 648.9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