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궁지 몰리는 트럼프...美연방법원, 펜실베이니아 개표인증 중단 요구 기각

입력 2020-11-22 10:54

-"펜실베이니아 사기투표 증거 없어"

-매슈 브랜 판사 “증거 없이 왜곡된 주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질문을 듣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 연방법원이 도널드 트럼프 캠프 측의 펜실베이니아주의 대선 개표 결과 인증을 막아달라는 요구를 기각했다. 선거 사기를 주장하며 대선 결과 불복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갈수록 궁지에 몰리는 분위기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 중부연방지법의 매슈 브랜 판사는 트럼프 캠프가 펜실베이니아주의 개표 결과 인증을 막아달라면서 제기한 소송을 기각했다.

브랜 판사는 “증거 없이 왜곡된 주장에 의해 소송이 제기됐다”면서 “트럼프 캠프가 정당한 투표를 폐기하기 위한 목적으로 소송을 이용하고 있다”고 기각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여섯 번째로 인구가 많은 주(펜실베이니아)는 물론 어떤 유권자의 참정권도 박탈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는 펜실베이니아의 우편 투표 절차에 사기 투표가 있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트럼프 캠프는 공화당 유권자를 민주당 유권자와 다르게 다뤘다고도 주장했다. 민주당이 강세인 카운티에서는 잘못 표기된 우편투표를 미리 걸러내 재투표 기회를 준 반면 공화당이 강세인 카운티에서는 그런 기회가 없었다는 것이다.

공화당 선거 감시관들의 우편투표 개표 참여도 거부당했다고 주장하면서 23일 마감 예정인 개표 결과 인증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연방법원이 이같은 주장에 근거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번 판결을 두고 WSJ는 불복을 주장하면서 개표 결과를 뒤집으려는 트럼프 캠프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캠프가 주들을 대상으로 소송 난타전을 벌인 가운데 마지막 남은 핵심 소송이었다는 점에서다.

앞서 트럼프 캠프가 제기한 소송도 줄줄이 기각된 바 있다. 미시간, 조지아, 네바다, 애리조나에서 잇달아 기각됐고 펜실베이니아 주법원도 잘못 표기된 수천 건의 우편투표 무효화를 요청한 소송을 기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88,000
    • -0.57%
    • 이더리움
    • 648,500
    • -1.97%
    • 리플
    • 740
    • +2.25%
    • 라이트코인
    • 95,350
    • -2.46%
    • 이오스
    • 4,088
    • +6.13%
    • 비트코인 캐시
    • 371,700
    • +2.28%
    • 스텔라루멘
    • 240.9
    • +17.34%
    • 트론
    • 39.41
    • +3.17%
    • 에이다
    • 187.9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000
    • +0.13%
    • 대시
    • 121,600
    • -4.55%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5.54%
    • 212.5
    • +19.79%
    • 제트캐시
    • 90,450
    • +0%
    • 비체인
    • 19.66
    • +13.97%
    • 웨이브
    • 8,115
    • -2.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3.4
    • +7.55%
    • 비트코인 골드
    • 11,420
    • -1.55%
    • 퀀텀
    • 3,422
    • +4.62%
    • 오미세고
    • 5,140
    • +10.3%
    • 체인링크
    • 16,610
    • -2.06%
    • 질리카
    • 34.54
    • +29.07%
    • 어거
    • 19,200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