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직원 코로나19 추가 확진…올들어 세번째 시청 본관 폐쇄

입력 2020-11-20 19:45

"청사 폐쇄 후 방역소독 시행 예정"

▲3일 서울시청 출입문에 마스크 의무 착용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3일 서울시청 출입문에 마스크 의무 착용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청사 본관을 폐쇄했다.

서울시는 20일 "본청사 9층 근무자 중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즉시 청사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시는 본관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에게 즉시 귀가를 지시하고, 확진자 동선 등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이날 중 접촉자와 검사 예정자에게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에서는 최근 간부급 인사가 가족 확진자로부터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간부는 13일까지 출근했고 주말인 15일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첫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으나 이후 증상이 발현해 다시 검사를 받았고 19일 양성 판정이 나왔다.

서울시는 간부의 확진 판정에 따라 접촉자 등 총 204명이 검사받았다. 이날 해당 간부와 같은 부서 소속의 직원 1명이 추가로 확진된 것이다. 추가 확진된 직원은 해당 간부에게 보고하거나 같이 식사하는 등 접촉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서울시청 본관 전체 폐쇄는 이번이 세 번째다.

올해 8월 직원 중 첫 확진자가 발생해 본관을 폐쇄했고 이달 초에는 출입기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역시 본관 전체가 폐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091,000
    • +0.47%
    • 이더리움
    • 1,492,000
    • +10.6%
    • 리플
    • 324.9
    • +4.17%
    • 라이트코인
    • 174,000
    • +11.7%
    • 이오스
    • 3,102
    • +1.51%
    • 비트코인 캐시
    • 567,000
    • +7.18%
    • 스텔라루멘
    • 338.1
    • +2.7%
    • 트론
    • 34.46
    • +1.77%
    • 에이다
    • 404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000
    • +1.25%
    • 대시
    • 142,400
    • +4.41%
    • 이더리움 클래식
    • 9,060
    • +7.54%
    • 259.9
    • +4.93%
    • 제트캐시
    • 114,700
    • +0.35%
    • 비체인
    • 32.1
    • +0.72%
    • 웨이브
    • 8,195
    • -3.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
    • -4.08%
    • 비트코인 골드
    • 14,160
    • +4.35%
    • 퀀텀
    • 3,554
    • -1.36%
    • 오미세고
    • 4,368
    • -6.31%
    • 체인링크
    • 24,060
    • -0.91%
    • 질리카
    • 84.33
    • -0.93%
    • 어거
    • 23,210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