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CJ대한통운, 박스 포장에 친환경 종이 완충재 도입

입력 2020-11-12 09:16

무림페이퍼 친환경 종이 개발ㆍ효원기계 밀봉 기술…공동특허 출원

▲ CJ대한통운이 무림페이퍼,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개발한 친환경 종이 완충재. (사진제공=CJ대한통운)
▲ CJ대한통운이 무림페이퍼,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개발한 친환경 종이 완충재.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친환경 완충재를 개발해 고객사 박스포장에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친환경 완충재란 제품을 박스로 포장할 때 내용물을 보호하기 위해 빈공간을 채워주는 부속품이다. 이를 100% 종이와 베리어 코팅제로 만들었다. 기존에는 플라스틱 또는 비닐을 사용했다. 때문에 제품의 과대포장과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몰렸던 완충재가 오명을 벗을지 주목된다.

이번에 개발한 종이 완충재는 종이포장안에 공기를 주입한 것으로, 무게를 견디는 힘이 좋아 제품의 보호능력이 좋을 뿐 아니라 재활용도 가능하다. 버릴 때는 밀봉입구를 잘 찢어지게 고안해 부피를 줄이고, 종이 소재라 재활용품으로 분류돼 가정에서 분리수거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종이 완충재 개발을 위해 제지업계 1위인 무림페이퍼와 밀봉기술 강소기업인 효원기계와 공동으로 연구를 시작했다. CJ대한통운이 고객사의 요구를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여러 방안을 검토 후, 종이 재질과 밀봉기술을 접목했다. 종이 완충재는 현재 공동 특허 출원중에 있다.

CJ대한통운은 오는 16일부터 글로벌 고객사를 시작으로 제품 포장에 친환경 완충재를 도입하고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무림페이퍼와 함께 친환경 완충재 사용 확산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현재는 온라인 주문 증가로 배달의 수요가 늘었고, 포장재 사용이 증가해 이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가 사회적인 문제로 떠올랐다”며 “물류에서 친환경은 중요한 아젠다로, 향후 고객사들과도 친환경물류의 확산을 위해 공감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998,000
    • +0.41%
    • 이더리움
    • 1,509,000
    • -3.76%
    • 리플
    • 299.8
    • -1.28%
    • 라이트코인
    • 153,200
    • -3.47%
    • 이오스
    • 2,955
    • -1.86%
    • 비트코인 캐시
    • 483,500
    • -2.32%
    • 스텔라루멘
    • 292.3
    • -2.95%
    • 트론
    • 33.01
    • -0.03%
    • 에이다
    • 383.3
    • -2.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900
    • -0.2%
    • 대시
    • 117,400
    • -1.1%
    • 이더리움 클래식
    • 8,365
    • -3.35%
    • 255.2
    • +6.87%
    • 제트캐시
    • 99,250
    • +0.66%
    • 비체인
    • 33.34
    • -4.22%
    • 웨이브
    • 7,645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4.3
    • -7.5%
    • 비트코인 골드
    • 12,040
    • -1.71%
    • 퀀텀
    • 3,666
    • -4.31%
    • 오미세고
    • 3,983
    • +0.35%
    • 체인링크
    • 26,060
    • -5.55%
    • 질리카
    • 74.24
    • -2.37%
    • 어거
    • 21,61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