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삼성바이오로직스, 中 바이오텍 '진퀸텀'과 CDO 계약

입력 2020-11-02 10:03

올해 대만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개발 'APRONIA'에 이어 중국 바이오텍과도 CDO 계약 체결 의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중국 바이오텍 진퀀텀(GeneQuantum)과 신약후보 물질의 위탁개발(CDO)을 체결하면서, 중국 바이오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개한 CDO 계약중 중국업체와의 딜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최근 진퀀텀(GeneQuantum)과 비소세포성폐암∙삼중음성유방암 치료제 'GQ1003'의 세포주 CDO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GQ1003은 TROP2를 타깃하는 ADC다.

진퀀텀은 항체-약물 결합 항암제(Antibody Drug Conjugate, ADC) 기반으로 항암제를 개발하는 중국 바이오텍이다. 지난 6월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HER2 양성 유방암∙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HER2 Ab-DM1 ADC 후보물질 'GQ1001'의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 회사는 자체적인 링커 기술(ring-opened linker)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협력을 통해 진퀀텀이 보유중인 다수의 개발 파이프라인에 대한 추가 CDO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회사에 따르면 진퀀텀은 첫번째 신약 개발 물질 GQ1001은 중국 기업과 CDO 계약을 체결했으나, 두번째 개발 물질부터는 위탁개발사를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DO 기술 혁신을 통해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는 전략이 중국 바이오시장 진입에 유효했다고 분석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최근 중화권 바이오벤처와의 협업에 잇따라 성공하며, 중국 바이오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3월 대만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사 아프리노이아(APRINOIA Therapeutics)와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이번 진퀀텀과의 협업을 확정했다. 회사는 최근에는 중국 내 다수의 바이오벤처와 CDO 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바이오 의약품 시장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약 2578억위안(약 44조원)이며 향후 연평균 14.4%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출처: Frost&Sullivan).

진 강(Gang Qin) 진퀀텀 대표는 “시장에서 검증된 개발 능력을 보유한 글로벌 리딩 파트너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고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헌신과 의지를 보고 협업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개발 범위를 더욱 확대해 환자에게 혁신적인 치료법을 도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CDO 서비스의 높은 역량으로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고자 하는 당사의 노력이 중국 바이오 시장에서도 통하고 있다”며 “주요 유망 중국 바이오벤처와의 협업을 통해 중화권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더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세포주 개발부터 원료 의약품 생산까지 6개월, 완제 생산까지 7개월로 소요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이어 지난 8월에는 세포 발현량이 업계 평균 대비 2배 가량 높고 세포 생존도(Cell viability)를 90% 이상 유지하는 자체 세포주 'S-CHOice'를 내놨다. 지금까지 CDO 사업 개시 2년여 만에 누적 60여건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546,000
    • +0.05%
    • 이더리움
    • 2,957,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729,000
    • -0.41%
    • 리플
    • 1,006
    • -1.95%
    • 라이트코인
    • 203,100
    • -0.78%
    • 에이다
    • 1,809
    • +0.39%
    • 이오스
    • 6,015
    • -1.47%
    • 트론
    • 83.24
    • +0.65%
    • 스텔라루멘
    • 385.9
    • -1.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400
    • -1.65%
    • 체인링크
    • 28,650
    • +0.7%
    • 샌드박스
    • 328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