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전 여친 주장 여성 이어 지인 추가 폭로 등장?…"네 업보"

입력 2020-10-30 12:06 수정 2020-10-30 12:08

(출처=이투데이DB, SM엔터테인먼트)
(출처=이투데이DB, SM엔터테인먼트)

엑소 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사생활에 대해 폭로한 가운데, 그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또 다른 폭로글을 게재했다.

찬열의 지인이라고 주장한 A 씨는 2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 이 상황은 다 너의 업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 씨는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친구였다. 백현을 통해 알게 된 넌 생각보다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네가 하는 언행과 행동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의 언행들로 너에게 너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 거다. 너는 그때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 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 널 좋아해 주고 응원해 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더라"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A 씨는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하면 내가 옹호해 줄줄 알았냐. 내 성격 뻔히 알면서 좋은 소리 못 들을 거 각오했어야지. 전화해서 애들 입단속부터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제발 정신 차려"라고 경고했다.

한편 앞서 전날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찬열의 전 여친이라고 주장한 B 씨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B 씨는 찬열과 3년간 교제 당시 그가 걸그룹, BJ, 유튜버, 댄서 ,승무원 등 여러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찬열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은 없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672,000
    • -1.3%
    • 이더리움
    • 4,966,000
    • +1.66%
    • 비트코인 캐시
    • 1,802,000
    • +7.39%
    • 리플
    • 1,933
    • +3.15%
    • 라이트코인
    • 479,800
    • +12.31%
    • 에이다
    • 2,160
    • +0.79%
    • 이오스
    • 12,710
    • +2.83%
    • 트론
    • 176
    • +1.73%
    • 스텔라루멘
    • 845
    • +15.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1,700
    • -0.41%
    • 체인링크
    • 62,250
    • +5.42%
    • 샌드박스
    • 647.7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