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19가 동전발행도 줄였다, 순발행 마이너스 ‘IMF 이후 처음’

입력 2020-10-24 09:52

마른수건 짜듯 지폐로 바꿔 쓰거나 예금하거나..동전없는 사회도 일부 영향

(한국은행)
(한국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위기가 동전발행액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들어 9월까지 500원화와 100원화, 50원화 순발행규모는 각각 마이너스(-)71억7300만원과 -114억1500만원, -1억88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각각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가 있었던 1998년 이후 22년만에 처음이다(각각 -464억4800만원, -215억6900만원, -10억원).

순발행이란 발행액에서 한은에 되돌아온 환수액을 뺀 규모를 말한다. 이 값이 마이너스라는 것은 발행한 돈보다 되돌아온 돈이 더 많다는 의미다.

실제 올 들어 9월까지 환수액을 보면 500원화는 211억300만원, 100원화는 162억1500만원, 50원화는 10억4100만원에 달한다. 이는 2019년 전체 연간 환수액과 비교해도 각각 39억200만원, 29억1800만원, 2900만원이 많은 것이다.

통상 동전은 저금통이나 서랍에 방치되면서 순발행 규모가 많았다. 반면, 위기시에는 마른수건을 짜듯 방치된 동전을 꺼내 은행에서 지폐로 바꿔 쓰거나, 은행 예금후 신용카드 등을 통해 사용하는 경향이 있다. 이에 따라 한은으로 되돌아오는 돈이 많게 되는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경기가 어려우면 동전이라도 저금해 실사용에 이용하고자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최근 전자화폐 발전으로 동전을 쓸필요가 없으니 환수되는 경향도 일부 있다”도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681,000
    • +0.31%
    • 이더리움
    • 564,500
    • +1.9%
    • 리플
    • 601.6
    • +14.34%
    • 라이트코인
    • 76,100
    • +1.94%
    • 이오스
    • 3,172
    • +1.83%
    • 비트코인 캐시
    • 292,800
    • +1.6%
    • 스텔라루멘
    • 210.3
    • +24.07%
    • 트론
    • 31.87
    • +1.72%
    • 에이다
    • 150.7
    • +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900
    • +3.99%
    • 대시
    • 101,300
    • +5.52%
    • 이더리움 클래식
    • 6,870
    • +4.81%
    • 180.7
    • +10.45%
    • 제트캐시
    • 76,350
    • +4.09%
    • 비체인
    • 15.78
    • +9.2%
    • 웨이브
    • 7,230
    • +8.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8
    • +1.5%
    • 비트코인 골드
    • 9,745
    • +3.67%
    • 퀀텀
    • 2,752
    • +4.44%
    • 오미세고
    • 3,869
    • +3.17%
    • 체인링크
    • 13,510
    • +3.21%
    • 질리카
    • 26.4
    • -0.83%
    • 어거
    • 16,130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