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피오이드 사태’ 주범 퍼듀제약, 미국 정부와 83억 달러 벌금 합의

입력 2020-10-22 08:50

“회사 이미 파산해 벌금 상징적인 것”
오피오이드로 인해 1999년 이후 지금까지 최소 45만명 사망

▲제프리 로젠 미국 법무부 차관이 21일(현지시간) ‘오피오이드 사태’의 주범인 마약성 진통제 제조업체 퍼듀제약과의 합의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퍼듀제약은 유죄를 인정하고 총 83억 달러의 벌금을 내기로 했다. 워싱턴D.C./AP뉴시스
▲제프리 로젠 미국 법무부 차관이 21일(현지시간) ‘오피오이드 사태’의 주범인 마약성 진통제 제조업체 퍼듀제약과의 합의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퍼듀제약은 유죄를 인정하고 총 83억 달러의 벌금을 내기로 했다. 워싱턴D.C./AP뉴시스
환자들의 약물 오남용을 유발하는 마약성 진통제로 미국 사회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 ‘오피오이드 사태’의 주범 퍼듀제약이 막대한 벌금을 물게 됐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이날 퍼듀제약이 오피오이드의 일종인 ‘옥시콘틴’ 마케팅과 관련해 3개 중범죄 혐의를 시인하고 총 83억4000만 달러(약 9조4500억 원)의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퍼듀제약은 형사 벌금 35억4000만 달러와 민사 벌금 28억 달러를 각각 낸다. 20억 달러 상당의 자산은 몰수된다. 퍼듀제약 오너인 새클러 가문도 이와 별도로 법무부와 민사 합의를 위해 2억2500만 달러를 내기로 했다. 그러나 퍼듀제약 임원과 새클러 가문에 대한 형사 재판 심리는 계속된다.

WSJ는 퍼듀가 내기로 한 막대한 벌금이 대체로 상징적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퍼듀는 오피오이드 사태를 촉발한 혐의로 주정부와 지방자치단체, 피해자 등으로부터 수천 건의 소송에 직면한 끝에 지난해 파산했다. 이에 퍼듀의 현재 자산은 80억 달러가 채 안 된다. 벌금 중 2억25000만 달러는 연방정부가 가져간다. 그러나 나머지 벌금 대부분은 오피오이드 중독으로 사망한 희생자 유가족과 퍼듀를 고발한 지방자치단체 등에 더 많은 돈이 들어갈 수 있도록 부과가 유예될 것으로 보인다.

오피오이드는 마약성 진통제로 암 말기 환자 등 아주 극단적인 경우에만 매우 조심스럽게 처방돼야 하는 약품이다. 그러나 퍼듀 등 제약사들은 1990년대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의사들이 손쉽게 오피오이드를 처방하도록 했다. 그 결과 미국 역사상 최악의 공중보건 혼란이 벌어졌다. WSJ는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미국에서 1999년 이후 지금까지 최소 45만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7년 오피오이드 사태에 강력 대응하기 위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퍼듀는 1996년 오피오이드 계열의 ‘옥시콘틴’을 출시하면서 이 약품의 진통 효과가 12시간 동안 지속된다고 강조하는 등 활발한 마케팅을 펼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376,000
    • +0.83%
    • 이더리움
    • 679,000
    • +3.98%
    • 리플
    • 716.8
    • -0.06%
    • 라이트코인
    • 102,000
    • +12.58%
    • 이오스
    • 3,486
    • +1.31%
    • 비트코인 캐시
    • 338,300
    • +3.65%
    • 스텔라루멘
    • 213.6
    • -2.82%
    • 트론
    • 34.92
    • +1.25%
    • 에이다
    • 180.2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400
    • +1.45%
    • 대시
    • 121,800
    • -0.49%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0.76%
    • 209
    • +5.77%
    • 제트캐시
    • 87,400
    • +5.17%
    • 비체인
    • 17.25
    • +2.37%
    • 웨이브
    • 7,580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6.6
    • +3.86%
    • 비트코인 골드
    • 10,290
    • +2.08%
    • 퀀텀
    • 3,151
    • -0.51%
    • 오미세고
    • 4,215
    • +0.89%
    • 체인링크
    • 15,590
    • +2.43%
    • 질리카
    • 32.19
    • +3.47%
    • 어거
    • 16,810
    • +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