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회 대신 게임대회”…코로나19에 기업문화도 '비대면'으로 변한다

입력 2020-10-20 07:00

비대면 퀴즈대회ㆍ랜선 회식 등으로 구성원간 화합…유튜브로 기업문화 교육

지난달 한화 전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0 한화인 롤&스타전’이 개최됐다. 지난해 리그오브레전드 게임대회로 처음 열린 이 대회는 올해는 과·부장급까지 참가자를 확대하기 위해 스타크래프트 종목을 추가했다. 그 결과 지난해보다 200명 이상이 늘어난 595명이 참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예선부터 결승까지 전 경기가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참가자들은 개인 자택에서 경기에 참여했다.

기업들이 코로나19로 고유의 ‘기업문화’를 유지하기가 힘들어지자 비대면(언택트)으로 이를 지탱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면 집합 방식 대신 유튜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임직원간 친목 도모와 기업 문화 교육 등을 진행 중이다.

▲한화가 전사적으로 개최한 e스포츠 대회 '2020 롤&스타전'  (사진=한화 블로그)
▲한화가 전사적으로 개최한 e스포츠 대회 '2020 롤&스타전' (사진=한화 블로그)

2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이 회사 블로그는 코로나19 사태에도 전사 체육대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며 이번 게임대회를 소개했다. 한화에서는 코로나19로 침체돼있던 분위기가 게임대회를 통해 되살아난 것은 물론 임직원 간 화합을 다지면서 조직문화도 더욱 단단해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포스코 그룹에서도 이 같은 시도는 이뤄지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 이념을 임직원에게 더욱 쉽게 설명하고자 비대면 방식의 ‘도전! 기업시민 끝판왕’ 퀴즈 대회를 열었다.

회사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이 퀴즈 대회는 ‘같이 짓는 가치(Build Value Together)’라는 슬로건처럼 임직원 모두가 존중과 배려를 실천하고 사회 발전에 앞장서는 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됐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기업문화를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회식 문화를 바꾸는 곳도 있다. NHN은 2월 전사 재택근무 기간 중 각 그룹 단위로 ‘랜선 회식’을 장려했다. 조직장이 해당 부서원들에게 기프티콘을 증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 회식은 새로운 회식 문화를 조성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유튜브나 SNS, 자체 화상 시스템을 통해 기업문화를 교육, 유지하고 있다.

LS그룹은 공식 유튜브 채널 ‘LS티비’를 개국하고 온라인과 SNS상으로 임직원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임직원뿐만 아니라 고객 등 이해관계자에게도 LS그룹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유진그룹 역시 온라인 사보 '유진에버'의 유튜브 채널 '유진에버TV'를 개설해 '기업문화레벨UP'은 효율적인 기업문화를 다루는 기획시리즈 등을 소개하고 있다. 비대면 소통 창구를 새로 만들어 사내 소통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기업들이 악조건 속에서도 기업문화 유지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데는 기업문화가 기업 경쟁력에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기업 경영의 이념과 철학이 반영된 기업문화는 구성원의 행동과 효율성을 결정해 기업의 성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결국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업이 생존하기 위해선 구성원 사이에서 기업문화를 뿌리내리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 재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재택근무 등 근무형태가 다양해지면서 기업문화를 유지하기 위한 주변 조건은 더욱 악화됐다"며 "단, 기업문화를 유지하는 게 성장에 중요한 만큼 미뤄왔던 교육을 비대면으로라도 연내 진행하려는 회사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418,000
    • +1.59%
    • 이더리움
    • 3,091,000
    • +5.68%
    • 비트코인 캐시
    • 630,000
    • +1.2%
    • 리플
    • 839
    • +0.66%
    • 라이트코인
    • 165,300
    • +1.79%
    • 에이다
    • 1,581
    • +0.76%
    • 이오스
    • 4,765
    • +1.75%
    • 트론
    • 77.95
    • +3.92%
    • 스텔라루멘
    • 321.6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800
    • -1.62%
    • 체인링크
    • 28,460
    • +5.02%
    • 샌드박스
    • 748.4
    • +9.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