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재용 부회장, 19일 베트남 출국… 스마트폰·배터리 등 현지 추가 투자 나서나

입력 2020-10-18 10:21 수정 2020-10-18 10:34

네덜란드서 돌아온 지 5일 만에 글로벌 현장 경영 박차… 베트남은 2년 만에 방문

▲<YONHAP PHOTO-2945> 귀국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유럽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0.10.14    hihong@yna.co.kr/2020-10-14 10:28:28/<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945> 귀국하는 이재용 부회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유럽 출장을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20.10.14 hihong@yna.co.kr/2020-10-14 10:28:28/<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네덜란드 출장에서 돌아온 지 5일 만에 글로벌 현장 경영 행보를 재개했다.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 기업 ASML 등을 방문해 차세대 반도체 생산 협의를 한 이 부회장은 이번엔 삼성전자의 휴대폰 최대 생산 기지인 베트남을 찾는다.

18일 베트남 현지 소식통과 재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19일 베트남으로 출국해 20일 베트남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을 할 예정이다.

이재용 부회장이 베트남 출장길에 오르는 것은 2018년 10월 방문 이후 2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건설하는 삼성전자 연구개발(R&D) 센터 기공식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돼 무산됐다.

이후 코로나19로 인한 입국 제한과 자가격리 등의 문제로 베트남 출장길이 막혔다가 최근 베트남 정부가 외교관과 기업인 등의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패스트트랙'(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후 기업으로서는 이재용 부회장이 첫 베트남 출장 대상이 될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베트남 푹 총리와 개별 면담을 갖고 베트남 사업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푹 총리와 이 부회장의 단독 면담은 이 부회장이 베트남을 방문했던 2018년 10월과 푹 총리가 한국을 방문했던 지난해 11월에 이어 세 번째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을 만날 때마다 "베트남 정부는 삼성의 성공이 곧 베트남의 성공이라고 여긴다"면서 베트남에 반도체 생산 공장 등 투자 확대를 요청해왔다.

삼성전자는 현재 베트남 북부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휴대폰 공장을, 호찌민시에 TV와 가전제품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2월부터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 건설 공사도 시작했다.

이 부회장은 푹 총리와의 만남에서 베트남이 삼성전자 휴대폰 생산의 전초기지로, 베트남 경제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베트남 정부의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이 부회장이 베트남에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건설 등 신규 투자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삼성SDI는 현재 베트남에 말레이시아 등에서 생산한 휴대폰 배터리를 조립해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에 납품하는 조립라인은 갖고 있으나 배터리 제품 관련 생산라인은 없다.

삼성전자와 삼성SDI는 이에 대해 "베트남 투자계획에 관해선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68,000
    • -1.07%
    • 이더리움
    • 461,100
    • -1.75%
    • 리플
    • 286.7
    • -2.65%
    • 라이트코인
    • 62,650
    • +1.62%
    • 이오스
    • 2,985
    • -1.09%
    • 비트코인 캐시
    • 305,000
    • +0.07%
    • 스텔라루멘
    • 94.49
    • -2.29%
    • 트론
    • 30.15
    • -1.44%
    • 에이다
    • 121.4
    • -3.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900
    • -2.91%
    • 대시
    • 81,400
    • -4.01%
    • 이더리움 클래식
    • 6,860
    • -1.01%
    • 122.1
    • -1.53%
    • 제트캐시
    • 70,300
    • -5.51%
    • 비체인
    • 13.65
    • -0.36%
    • 웨이브
    • 3,817
    • +4.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5
    • -1.79%
    • 비트코인 골드
    • 8,910
    • -2.3%
    • 퀀텀
    • 2,578
    • -3.05%
    • 오미세고
    • 3,910
    • -0.66%
    • 체인링크
    • 13,730
    • -0.07%
    • 질리카
    • 21.99
    • +0%
    • 어거
    • 15,480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