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채권마감] 10년물 10일만 1.5% 하회, 백신·미 부양책 지연에 외인 선물매수

입력 2020-10-15 17:18

50년물 입찰 앞둬 초장기물 상대적 약세..미 대선·수급부담 여전해 강세 제한될 듯

채권시장은 사흘연속 강세를 이어갔다. 국고채 3년물은 0.9%를, 국고채 10년물은 1.5%를 각각 10일만에 밑돌았다. 반면, 7500억원 규모의 국고채 50년물 입찰을 하루 앞두고 초장기물은 상대적으로 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개발과 미국 경기부양책 합의가 지연될 것이란 재료가 미국채는 물론이거니와 원화채에도 영향을 미쳤다. 장초반 국채선물시장에서 매도세를 보였던 외국인이 매수로 돌아선 것도 강세장을 견인하는 요인이었다. 장중 미국채 금리가 하락했고, 한국은행 국고채 단순매입 기대감이 여전했던 점도 강세 배경으로 꼽혔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미국 대선이 다가오고 있는데다 수급부담이 여전하다고 전했다. 백신개발과 미 경기부양책 합의가 미뤄지고 있지만 머지않은 시기에 이뤄질 공산이 높다고 봤다. 이에 따라 지금의 강세장이 계속되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15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2년물은 1.6bp 하락한 0.806%를 보였다. 국고3년물은 2.4bp 내린 0.877%를, 국고10년물은 3.5bp 떨어진 1.478%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각각 5일(각각 0.881%, 1.479%) 이후 처음으로 0.9%와 1.5%를 밑돈 것이다. 10년물은 지난달 29일 1.430% 이후 최저치다.

반면, 국고20년물과 50년물은 1.2bp씩 떨어져 각각 1.607%와 1.612%를 기록했다. 국고10년 물가채는 1.6bp 하락한 0.705%에 거래를 마쳤다.

한은 기준금리(0.50%)와 국고채간 금리차는 3년물의 경우 37.7bp를, 10년물의 경우 97.8bp를 기록했다. 역시 5일(각각 38.1bp, 97.9bp) 이후 처음으로 40bp와 100bp를 하회했다.

10-3년간 스프레드는 1.1bp 좁혀진 60.1bp를 기록했다. 이는 5일(59.8bp) 이후 가장 많이 좁혀진 것이다. 국고10년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이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1.9bp 하락한 77.3bp였다. 이는 12일 83.8bp 이후 사흘째 하락세며, 지난달 29일(75.3bp) 이후 최저치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12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전장대비 12틱 상승한 111.99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고점은 112.0, 저점은 111.89이었다. 장중변동폭은 11틱으로 이틀째 10틱 이상을 기록했다.

미결제는 244계약 감소한 41만838계약을, 거래량은 1만8019계약 줄어든 9만2049계약을 보였다. 회전율은 0.22회를 나타냈다.

매매주체별로는 외국인이 7824계약을 순매수해 이틀째 매수에 나섰다. 반면, 금융투자는 3377계약을, 투신은 2535계약을 각각 순매도했다.

12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전일보다 47틱 오른 132.65를 보였다. 장중 고점은 132.69, 저점은 132.26으로 장중변동폭은 43틱이었다. 이는 6일 46틱 이래 가장 큰 것이다.

미결제는 3912계약 증가한 16만4104계약을 보인 반면, 거래량은 1만9996계약 감소한 5만5936계약이었다. 원월물 미결제 11계약을 합한 합산 회전율은 0.34회를 기록했다.

매매주체별로는 외국인이 3866계약을 순매수했다. 이는 지난달 23일 8388계약 순매수 이후 3주일만에 일별 최대 순매수다. 반면, 금융투자는 1706계약 순매도해 5거래일만에 매도전환했다.

현선물 이론가의 경우 3선은 고평 3틱을, 10선은 고평 4틱을 각각 기록했다. 3선과 10선간 스프레드거래는 전혀없었다.

▲15일 국채선물 장중 흐름.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15일 국채선물 장중 흐름.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증권사의 한 채권딜러는 “밤사이 미국 경기부양책 지연 가능성에 미국채 금리가 하락했고, 호주중앙은행 총재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전일 강세에 따라 장초반 강세폭은 크지 않았으나 매도대응했던 외국인이 국채선물시장에서 매수로 돌아서면서 금리는 하락폭을 키웠다”며 “전일 금통위가 큰 이슈없이 마무리됐고, 미국 부양책이 대선 이후로 미뤄지는 양상인데다, 한은 단순매입 기대감도 있어 매수세가 좀 더 강하게 붙는 양상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미 대선이 다가오고 있고, 여전히 수급부담이 있는 상황이라 금리하락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예측했다.

자산운용사의 한 채권딜러는 “백신개발과 미 부양책 지연 등 재료로 글로벌 자산시장이 움직였다. 이 영향으로 원화채도 소폭 강세로 출발했다. 외국인이 3년과 10년 선물 매수를 확대하면서 강세로 마무리됐다. 장중 미국채 금리가 하락한 것도 강세에 힘을 보탰다”며 “10년물이 가장 강한 반면, 50년물 입찰을 앞둬 초장기쪽은 상대적으로 약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백신과 부양책이 아직 지지부진하다. 하지만 결국 개발되고 어떻게든 타결될 것으로 보인다. 지연될수록 안전자산이 혜택을 받겠지만 그 시간은 그리 길진 않을 듯하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334,000
    • +2.61%
    • 이더리움
    • 435,600
    • +0.88%
    • 리플
    • 270.2
    • +0.86%
    • 라이트코인
    • 61,650
    • +1.48%
    • 이오스
    • 2,850
    • -2.43%
    • 비트코인 캐시
    • 296,300
    • -0.5%
    • 스텔라루멘
    • 87.71
    • +2.72%
    • 트론
    • 28.92
    • -1.23%
    • 에이다
    • 105.6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200
    • -0.22%
    • 대시
    • 77,900
    • +4.35%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2.06%
    • 108.7
    • +0.74%
    • 제트캐시
    • 65,850
    • +3.78%
    • 비체인
    • 11.48
    • +1.15%
    • 웨이브
    • 3,659
    • +7.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1
    • +1.87%
    • 비트코인 골드
    • 8,000
    • -1.23%
    • 퀀텀
    • 2,216
    • -0.98%
    • 오미세고
    • 3,300
    • +2.74%
    • 체인링크
    • 12,470
    • +0.65%
    • 질리카
    • 20.05
    • +4.43%
    • 어거
    • 13,990
    • +3.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