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건·사고 24시] 이근 대위 "성추행 유죄 판결받았지만 인정할 수 없다"…인천 성범죄 암시 트위터 글에 경찰 수사 착수 外

입력 2020-10-13 11:00

이근 대위 "성추행 유죄 판결받았지만 인정할 수 없다"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를 통해 예능 블루칩으로 떠오른 이근 대위가 최근 불거진 여러 논란에 대해 부인 또는 해명하며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이근 대위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글을 올리게 돼 참 송구하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한 연예 콘텐츠 유튜버가 유엔 관련 경력을 허위로 기재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유엔을 포함한 내 커리어와 학력에 있어 제기되는 모든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열심히 살아온 증거이자 자부심"이라며 "거짓으로 치장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속여서 이익을 취한 적은 더더욱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근 대위는 성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는 의혹에는 "2018년 공공장소, 클럽에서의 추행 사건은 처벌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판결문에 나온 증인 1명은 여성의 남자친구이며 당시 직접 (성추행을) 목격하지 못했다. 또한, 당시 CCTV 3대가 있었으며 내가 추행하지 않았다는 증거가 나왔는데도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이 단 하나의 증거가 돼 판결이 이뤄졌다"고 반발했습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법의 판단을 따라야 했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더없이 억울한 심정이며 인정할 수 없고 아쉽고 끔찍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유명해진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 깨닫고 있다"며 "절대 흔들리지 않고 앞으로도 이 모든 것이 내가 누리는 것들에 대한 주어진 책임이라 생각하고 더 경청하고 최선을 다해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난 스토커" 인천 성범죄 암시 트위터 글…경찰 수사 착수

SNS에 인천 지역에 사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암시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13일 인천 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10일 한 트위터 계정에 여성 대상 성범죄를 암시하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습니다.

이 계정은 자신을 '앳된 여성들을 미행 혹은 스토킹하는 그림자'라고 설명하며 '강간 미수 3범, 강간 후 협상·합의 4명' 등이라는 소개 글을 남겼습니다.

이어 인천시 중구와 미추홀구의 특정 주소지와 여성 2명의 인상착의를 자세히 언급하며 성범죄를 예고하는 듯한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시민들로부터 "성범죄가 우려된다"는 내용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해당 계정에 나온 주소를 직접 방문했으나 존재하지 않는 가짜 주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관련 글이 올라온 해당 트위터 계정은 정지된 상태며,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계정 이용자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트위터 본사에 계정 정보 등을 요청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트위터에 언급된 동과 호수는 실제 없는 주소였으나 혹시 모를 범죄 가능성에 대비해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며 "해당 트위터 계정에 대해서 계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진주서 술 취해 86살 어머니 때려 숨지게 한 57살 아들 체포

경남 진주경찰서는 13일 팔순 노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존속상해치사)로 A(56)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A 씨는 12일 오후 8시 30분께 진주시 정촌면 자신의 집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어머니(86)를 마구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가정용 LPG 가스통에 불을 붙이려다 어머니가 이를 말리자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경찰은 내다봤습니다.

알코올 의존증 환자인 A 씨는 며칠 전 어머니가 자신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킨 것에 불만을 품고 퇴원 후 이 같은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667,000
    • -1.57%
    • 이더리움
    • 630,500
    • -4.39%
    • 리플
    • 624
    • -7.34%
    • 라이트코인
    • 88,150
    • -7.74%
    • 이오스
    • 3,170
    • -4.35%
    • 비트코인 캐시
    • 309,000
    • -1.75%
    • 스텔라루멘
    • 179.4
    • -10.52%
    • 트론
    • 32.65
    • -3.72%
    • 에이다
    • 165.7
    • -4.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700
    • +6.42%
    • 대시
    • 108,000
    • -7.69%
    • 이더리움 클래식
    • 6,660
    • -4.52%
    • 299.5
    • +21.26%
    • 제트캐시
    • 77,450
    • -4.62%
    • 비체인
    • 18.1
    • -3.47%
    • 웨이브
    • 8,340
    • +3.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1.2
    • -5.14%
    • 비트코인 골드
    • 10,100
    • +0.7%
    • 퀀텀
    • 2,854
    • -6.85%
    • 오미세고
    • 3,984
    • -2.23%
    • 체인링크
    • 14,250
    • -4.55%
    • 질리카
    • 33.98
    • -7.69%
    • 어거
    • 16,390
    • -5.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