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시아나, 日 후쿠오카 편도 임시편 운항…3월 이후 국적 사 최초

입력 2020-10-12 08:31

13일, 28일 두 차례 운항 계획

▲아시아나항공_A350_항공기.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_A350_항공기.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일본 후쿠오카에 임시편을 띄운다.

12일 아시아나항공은 일본 후쿠오카-인천 노선에 임시편을 편성, 특별 수송에 나선다고 밝혔다. 일정은 이튿날인 13일과 오는 28일 등 두 차례다.

후쿠오카 공항에서 오전 11시에 출발, 12시 3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하며, 인천-후쿠오카 노선은 일본 입항 제한으로 승객 없이 운항한다. 편도 운항인 셈이다.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본이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한 이후 후쿠오카에 국적 항공사가 운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큐슈 지역 장기간 한일 노선 비운항으로 교민 및 유학생, 기업 출장 수요 등이 누적되어 노선 재개에 대한 요청이 많은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이 임시편을 만들었다.

특히 후쿠오카 총영사관과 한국관광공사 후쿠오카 지사,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등 현지 재외공관과 아시아나항공 후쿠오카 지점이 긴밀히 협조해 이번 재취항을 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발이 묶여 있는 교민과 유학생 등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편도 임시편을 편성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국가가 국경을 닫고 있는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적극적으로 전세기를 운영해 해외 거점을 두고 있는 국내기업과 교민, 유학생들의 이동 편익을 향상하고 있으며 정기노선 운항 재개를 위해서도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

현재 일본 도쿄, 오사카 2개 노선을 정규 운항 중인 아시아나항공은 한일 기업인 입국 격리 면제 조치 등 시장 상황에 발맞춰 한일 간 추가노선 운항 재개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인천-후쿠오카 노선 운항 스케줄.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천-후쿠오카 노선 운항 스케줄.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697,000
    • -1.92%
    • 이더리움
    • 643,500
    • -3.74%
    • 리플
    • 646
    • -5.64%
    • 라이트코인
    • 92,100
    • -5.73%
    • 이오스
    • 3,269
    • -3.25%
    • 비트코인 캐시
    • 313,100
    • -2.16%
    • 스텔라루멘
    • 187.7
    • -6.62%
    • 트론
    • 33.41
    • -2.88%
    • 에이다
    • 168.7
    • -5.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400
    • +6.21%
    • 대시
    • 113,700
    • -2.65%
    • 이더리움 클래식
    • 6,855
    • -5.64%
    • 276.9
    • +21.5%
    • 제트캐시
    • 79,600
    • -4.1%
    • 비체인
    • 17.81
    • -6.41%
    • 웨이브
    • 8,135
    • +4.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5
    • -2.23%
    • 비트코인 골드
    • 10,290
    • -1.15%
    • 퀀텀
    • 2,922
    • -7.59%
    • 오미세고
    • 4,201
    • +1.2%
    • 체인링크
    • 14,500
    • -4.92%
    • 질리카
    • 33.84
    • -6.57%
    • 어거
    • 16,970
    • -2.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