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검찰, ‘비자금 의혹’ SK네트웍스ㆍ최신원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입력 2020-10-06 14:48 수정 2020-10-06 14:50

2018년 FIU 사건 넘겨받아 내사…수백억 원 횡령 정황 포착

검찰이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와 SK종합상사, 최 회장의 주거지 등 10여 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 회계자료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최 회장의 200억 원 규모 비자금 조성 의혹과 횡령ㆍ배임 정황을 포착하고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은 2018년 SK네트웍스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검찰로 사건을 넘겼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가 장기간 계좌 추적 등 내사를 진행해 오다 최근 반부패수사1부로 재배당됐다. 검찰은 자금 흐름을 쫓던 중 SK네트웍스가 비자금을 만들고 최 회장이 회삿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최 회장 등을 불러 조사할 전망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오전에 압수수색이 있다는 사실은 전해 들었다"며 "그 외에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SK그룹 창업주 고(故) 최종건 회장의 아들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18,000
    • -3.8%
    • 이더리움
    • 3,570,000
    • -5.78%
    • 비트코인 캐시
    • 625,500
    • -6.01%
    • 리플
    • 1,145
    • -4.98%
    • 라이트코인
    • 183,700
    • -7.27%
    • 에이다
    • 2,792
    • +2.5%
    • 이오스
    • 4,940
    • -5.73%
    • 트론
    • 113.4
    • -4.55%
    • 스텔라루멘
    • 344.2
    • -5.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900
    • -5.55%
    • 체인링크
    • 27,960
    • -8.42%
    • 샌드박스
    • 829.6
    • -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