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마트 정용진·신세계 정유경 2세 분리 경영 탄력 ‘이명희 증여’-한국투자

입력 2020-09-29 09:08

한국투자증권은 본격적인 2세 경영 시대를 연 이마트와 신세계가 분리 경영 제체를 본격화했다고 29일 밝혔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9일 기업 분석보고서를 통해 “신세계그룹은 대형할인마트를 비롯한 유통업체 이마트와 백화점과 면세점 위주의 신세계로 분리 체계가 확립됐다”며 “영업 환경 및 업체별 전략 수립에 따른 실제 실적 개선이 관건이나 중장기 주가 저점 시그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선 28일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각각 8.22%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백화점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율은 10.33%에서 18.56%로 상승해 이마트 최대주주가 됐다. 정유경 총괄사장은 신세계 지분 18.56%(기존 10.34%)로 올라 신세계 최대주주가 됐다.

나 연구원은 “이번 증여는 최근 수년 간 가장 어려운 영업 환경에서 단행된 만큼 주가가 더 하락할 요인은 크지 않다고 판단된 것”이라며 “향후 이마트와 신세계가 공동 투자한 쓱닷컴 및 일부 중복되거나 협업했던 사업들의 운영 방향 또한 관전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이어 “트레이더스, 이마트24 등 소비트렌드 변화에 대응하는 유통 채널 다각화뿐 아니라 노브랜드, 스타벅스 등 콘텐츠 또한 강화해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며 유통 및 트렌드 변화의 중심에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0.7%에 불과한 낮은 영업이익률은 높은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올해 부진은 불가피하나 럭셔리 소비 호조에 가장 잘 맞는 포트폴리오를 확보했다”며 “코로나 완화에 따른 백화점 사업 점진적인 개선과 4분기부터 면세점 비용 대폭 완화 가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53,000
    • +0.14%
    • 이더리움
    • 442,100
    • -4%
    • 리플
    • 280
    • -2.95%
    • 라이트코인
    • 64,150
    • -2.28%
    • 이오스
    • 2,975
    • -3.03%
    • 비트코인 캐시
    • 291,700
    • -4.67%
    • 스텔라루멘
    • 91.95
    • -2.49%
    • 트론
    • 30.15
    • -1.7%
    • 에이다
    • 115.6
    • -3.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700
    • -4.7%
    • 대시
    • 78,250
    • -3.22%
    • 이더리움 클래식
    • 6,780
    • -1.02%
    • 113
    • -4.16%
    • 제트캐시
    • 68,700
    • -3.51%
    • 비체인
    • 12.86
    • -3.89%
    • 웨이브
    • 3,558
    • -3.0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8
    • -2.33%
    • 비트코인 골드
    • 8,525
    • -4.27%
    • 퀀텀
    • 2,446
    • -3.51%
    • 오미세고
    • 3,616
    • -5.49%
    • 체인링크
    • 13,260
    • -4.33%
    • 질리카
    • 20.77
    • -3.49%
    • 어거
    • 14,580
    • -2.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