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1보] 이명희 신세계 회장 이마트 지분 8.22% 증여...정용진 부회장 최대주주 올라

입력 2020-09-28 17:33

이마트 최대주주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랐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이날 아들인 정용진 부회장에게 이마트 주식 229만2512주를 증여했다. 8.22%에 해당하는 지분이다. 이에 따라 이 회장의 이마트 주식은 278만7582주로 낮아지면 지분율도 10%로 줄었다.

반면 정 부회장의 이마트 주식은 기존 288만399주에서 517만2911주로 불었다. 지분율은 10.33%에서 18.55%로 올랐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증여에 따라 정 부회장이 최대주주가 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63,000
    • +3.64%
    • 이더리움
    • 452,800
    • +1.73%
    • 리플
    • 281.4
    • +0.29%
    • 라이트코인
    • 64,550
    • +0.94%
    • 이오스
    • 2,986
    • +0.1%
    • 비트코인 캐시
    • 296,300
    • +1.02%
    • 스텔라루멘
    • 91.48
    • -0.73%
    • 트론
    • 30.19
    • -0.46%
    • 에이다
    • 115.6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800
    • -0.3%
    • 대시
    • 79,100
    • -0.32%
    • 이더리움 클래식
    • 6,665
    • -1.55%
    • 108.8
    • -0.46%
    • 제트캐시
    • 67,750
    • -0.88%
    • 비체인
    • 12.66
    • -1.78%
    • 웨이브
    • 3,557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2
    • +0.12%
    • 비트코인 골드
    • 8,770
    • +3.73%
    • 퀀텀
    • 2,443
    • -0.89%
    • 오미세고
    • 3,571
    • -2.48%
    • 체인링크
    • 13,450
    • +0.37%
    • 질리카
    • 20.77
    • -1.14%
    • 어거
    • 14,78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