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NYT “트럼프, 10년간 소득세 안 냈다...대통령 소득세도 달랑 750달러”

입력 2020-09-28 14:15

-대통령에 취임한 2016년과 임기 첫 해인 2017년, 각각 소득세 750달러 납부 -국세청에서 환급받은 세금만 7290만 달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년간 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년간 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년간 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대선을 앞두고 파장이 예상된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 개인과 관련한 회사 납세 신고서 20년 치를 단독 입수해 분석한 결과, 트럼프가 2000년부터 2015년까지 15년 중 10년치 연방소득세를 한 푼도 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에 취임한 2016년과 임기 첫해인 2017년 소득세도 달랑 750달러(약 88만 원)만 납부했다. NYT가 입수한 자료에는 2018년과 2019년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해당 자료에 대해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세청에 공개한 정보로 구성돼 있다”면서 “모든 자료는 합법적으로 입수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은 것은 번 돈 보다 잃은 게 많다고 신고해서다. 납세 신고서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수억 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 그 덕에 그동안 국세청(IRS)에서 환급받은 세금만 7290만 달러에 달한다. 트럼프는 세금 환급의 정당성을 두고 IRS와 10년이 넘는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다.

골프장에서 워싱턴의 호텔까지 트럼프의 주요 사업들은 대부분 매년 최소 수백만 달러의 손실을 보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했던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The Apprentice)’와 각종 라이선스 거래로 얻은 수익은 고갈 상태이며 몇 년 전 보유 주식도 전부 팔아치웠다. 또 향후 4년간 3억 달러 이상의 대출 만기 도래를 앞두고 있다.

서류상 ‘빚쟁이’인 현실을 두고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인들에게 들려준 것과 근본적으로 다른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를 대통령으로 만든 ‘성공한 사업가’ 이미지와도 동떨어진다고 강조했다.

납세 자료가 보여준 트럼프의 실상은 만성 적자에 허덕이면서 세금을 피하고자 애쓰는 사업가였다. NYT는 자신이 만들어 낸 억만장자 이미지 뒤에 숨겨진 공허한 모습이 담겼다고 지적했다.

물론 세무 자료는 재정상태를 왜곡해서 제시했을 가능성이 있다. 예를 들어 2018년 트럼프 대통령은 최소 4억3490억 달러를 벌었다고 공개했는데 세무 자료에는 4740만 달러 적자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NYT는 트럼프가 대통령 직책과 이해충돌 논란을 부를 수 있는 사업에 더 많이 의존했다고 지적했다. 가령 2015년 이후 플로리다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 신규 회원 증가로 연간 50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2018년 지붕 제조사 GAF는 마이애미에 있는 트럼프내셔널도랄골프리조트에 150만 달러를 지출했다. 해당 업체는 연방 규정을 취소해달라고 정부에 로비를 하고 있었다.

첫 임기 2년 동안 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도 7300만 달러로, 스코틀랜드와 아일랜드의 골프장 수입과 필리핀, 인도, 터키 등으로부터 벌어들이는 라이선스 수수료였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미국보다 다른 나라들에 더 많은 세금을 내기도 했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회사들이 2017년 파나마에 1만5598달러, 인도에 14만5400달러, 필리핀에 15만6824달러의 세금을 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NYT 보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전부 가짜뉴스”라면서 “연방소득세뿐만 아니라 주소득세도 많이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73,000
    • +0.26%
    • 이더리움
    • 645,000
    • +0.39%
    • 리플
    • 636.8
    • +1.03%
    • 라이트코인
    • 90,000
    • -1.53%
    • 이오스
    • 3,195
    • -2.26%
    • 비트코인 캐시
    • 309,700
    • -0.96%
    • 스텔라루멘
    • 188.2
    • +0.32%
    • 트론
    • 33.09
    • +0.27%
    • 에이다
    • 173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200
    • -3.81%
    • 대시
    • 112,000
    • -0.88%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1.97%
    • 286.2
    • -0.87%
    • 제트캐시
    • 78,400
    • -1.38%
    • 비체인
    • 19.09
    • +5.64%
    • 웨이브
    • 8,230
    • -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5
    • -1.65%
    • 비트코인 골드
    • 10,100
    • -2.32%
    • 퀀텀
    • 2,937
    • +0%
    • 오미세고
    • 4,003
    • -2.96%
    • 체인링크
    • 14,390
    • -0.14%
    • 질리카
    • 36.89
    • +9.37%
    • 어거
    • 16,850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