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미국, 학생비자 ‘4년 제한’ 추진

입력 2020-09-27 21:45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비자발급 창구. (사진=연합.)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비자발급 창구. (사진=연합.)

미국 정부가 학생비자 최대 유효기간을 4년으로 제한한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국 국토안보부(DHS)는 관보를 통해 이런 내용을 담은 비자 규정 개정안을 24일 발표했다.

개정안은 유학생에게 발급하는 F비자와 인턴 등 교환방문자에게 발급하는 J비자, 언론인용 I비자의 유효기간을 학업 등 관련 프로그램이 끝날 때까지로 하면서도, 4년을 넘지 못하도록 했다.

특히 북한을 비롯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일부 국가와 학생ㆍ교환방문자의 불법 체류율이 10%를 넘는 국가의 경우 유효기간을 최대 2년으로 제한했다.

비자 유효기간이 끝나면 연장신청을 하거나 새로 발급받아야 한다.

이번 개정으로 많은 대학원 유학생들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는 데 필요한 시간이 4년을 넘기 때문이다.

미국 국제교육연구소(IIE)에 따르면 미국 고등교육기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은 지난해 기준 109만5000여 명이며, 이 가운데 한국인은 5만2000여 명으로 약 5%를 차지했다.

개정안은 30일간 의견수렴 기간을 거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013,000
    • -2.42%
    • 이더리움
    • 442,800
    • -3.13%
    • 리플
    • 278.1
    • -1.77%
    • 라이트코인
    • 63,350
    • -6.01%
    • 이오스
    • 3,001
    • +0.03%
    • 비트코인 캐시
    • 305,500
    • +1.19%
    • 스텔라루멘
    • 88.66
    • -3.65%
    • 트론
    • 30.78
    • +1.28%
    • 에이다
    • 111.8
    • -2.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900
    • -2.28%
    • 대시
    • 77,700
    • -1.96%
    • 이더리움 클래식
    • 6,655
    • -0.97%
    • 106.7
    • -1.75%
    • 제트캐시
    • 64,700
    • -6.23%
    • 비체인
    • 12.07
    • -5.18%
    • 웨이브
    • 3,481
    • -1.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7
    • -5.77%
    • 비트코인 골드
    • 8,235
    • -4.19%
    • 퀀텀
    • 2,381
    • -3.68%
    • 오미세고
    • 3,532
    • -2.89%
    • 체인링크
    • 13,110
    • -3.18%
    • 질리카
    • 20.15
    • -3.08%
    • 어거
    • 14,110
    • -3.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