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靑, 남북 공동조사 공식 요청…"시신ㆍ유류품 수습에 최우선적 노력 기울여야"

입력 2020-09-27 18:39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27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공동 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 결과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서 차장은 우선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과 북이 파악한 사건의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며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며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 차장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으므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 수습에 협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3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열린 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훈 안보실장, 서 차장 등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249,000
    • +2.42%
    • 이더리움
    • 441,400
    • +1.26%
    • 리플
    • 277.9
    • -0.18%
    • 라이트코인
    • 62,850
    • -0.95%
    • 이오스
    • 2,991
    • -0.83%
    • 비트코인 캐시
    • 302,000
    • -2.64%
    • 스텔라루멘
    • 88.25
    • -2.11%
    • 트론
    • 30.3
    • -0.59%
    • 에이다
    • 110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900
    • -2.11%
    • 대시
    • 76,3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6,635
    • -0.38%
    • 112
    • +8%
    • 제트캐시
    • 64,000
    • -2.81%
    • 비체인
    • 11.68
    • -3.95%
    • 웨이브
    • 3,415
    • +0.8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2
    • -1.58%
    • 비트코인 골드
    • 8,160
    • -2.28%
    • 퀀텀
    • 2,321
    • -2.03%
    • 오미세고
    • 3,375
    • -3.21%
    • 체인링크
    • 12,990
    • +0.7%
    • 질리카
    • 19.91
    • -3.16%
    • 어거
    • 14,320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