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민의힘 "국민이 살해됐다. 발 빼지 말라"…국제형사재판소 제소 촉구

입력 2020-09-26 11:59 수정 2020-09-26 17:06

김종인 “북, 왜 문대통령 시켜 대독 사과하나...진정성 없는 면피, 무덤파는 자해행위”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운데)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한기호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팀장(왼쪽), 하태경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운데)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한기호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팀장(왼쪽), 하태경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6일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우리 국민이 살해됐다. 발 빼지말라. 모르쇠도 말라"면서 정부와 여당의 발빠른 사실규명을 촉구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 참석해 "이번 만행은 북한군이 비무장 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까지 화형시킨 패륜적 무력도발"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적반하장식 책임회피만 가득한 통지문을 보고도 청와대와 여권은 김 위원장 칭찬과 변호에 여념 없는 모습”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전날 청와대 안보실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통일전선부 명의 전통문을 발표한 것을 두고는 "사과를 한다면 북이 직접 해야지, 왜 문 대통령을 시켜서 '대독 사과'를 하느냐"며 "정부는 북의 하명 사항 처리대행소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게다가 전통문을 보면 실종자에게 총을 쏜 점은 인정했는데 혈흔만 있고 사람은 없었다는 엉터리 주장을 하는 등 앞뒤가 맞지 않는다"면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을 지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아직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은데, 문 대통령의 47시간 진실이 밝혀져야 군통수권 자격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며 "우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이 무거운 책임을 지게 할 것이며, 나아가 국제형사재판소(ICJ) 제소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김정은의 유감 표명 한 마디가 국회의 소임을 방기할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면서 "본회의를 열어 국회법에 의거한 대정부 긴급현안질문을 실시해 진상을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TF 회의에 앞서 국회를 찾은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와 20여분간 비공개 면담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450,000
    • +0.76%
    • 이더리움
    • 463,200
    • +4.25%
    • 리플
    • 288.1
    • -0.31%
    • 라이트코인
    • 62,350
    • -0.48%
    • 이오스
    • 2,988
    • +0.3%
    • 비트코인 캐시
    • 306,800
    • +2.33%
    • 스텔라루멘
    • 94.91
    • -1.02%
    • 트론
    • 30.28
    • -0.33%
    • 에이다
    • 122.8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800
    • +0.85%
    • 대시
    • 83,350
    • -1.19%
    • 이더리움 클래식
    • 6,890
    • +0.51%
    • 125
    • +5.31%
    • 제트캐시
    • 71,300
    • -1.66%
    • 비체인
    • 13.48
    • +5.48%
    • 웨이브
    • 3,814
    • +8.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6
    • +1.46%
    • 비트코인 골드
    • 8,955
    • +0.62%
    • 퀀텀
    • 2,590
    • -0.5%
    • 오미세고
    • 3,913
    • +4.35%
    • 체인링크
    • 13,230
    • +6.44%
    • 질리카
    • 21.84
    • +3.16%
    • 어거
    • 15,270
    • -0.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