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수출물량지수 5개월째 감소, 유가하락·조업일수 감소에 교역조건 악화

입력 2020-09-25 14:34

재고소진·생산조정에 자동차 등 운송장비 수출물량 5개월째 뒷걸음질..9월 다소 나아질 듯

교역조건이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국제유가가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는데다 조업일수 감소가 겹친 때문이다. 재고소진과 생산조정에 들어간 자동차를 포함한 운송장비도 부진을 이어갔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수출물량지수는 전년동월대비 3.6% 하락한 104.84(2015년 100 기준)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직후인 4월(-13.2%)이래 5개월째 하락세다. 수입물량지수도 4.8% 떨어진 105.45를 기록해 석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부문별로 보면 수출에서는 운송장비가 17.0% 하락해 5개월연속 내림세를 지속했다. 5월달 57.6% 급감이후 7월 -11.3%까지 회복세를 보이던 흐름에서 마이너스폭이 재차 확대됐다. 석탄 및 석유제품도 18.4% 줄어 부진을 이어갔다.

컴퓨터, 전자및광확기기도 0.1% 하락해 4개월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LCD평판디스플레이가 23.4% 줄어 1년10개월째 감소세를 지속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반면, 반도체 직접회로는 10.6% 늘어 1년7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수입에서는 광산품이 21.5% 줄어 석달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이는 또 2010년 1월(-23.1%) 이후 10년7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이다. 제1차금속제품도 21.4% 줄었다.

환율요건 등 가격요건을 반영한 금액지수의 경우 수출은 9.2%, 수입은 15.9% 각각 감소했다. 각각 6개월과 5개월째 하락세다.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지속 중이다. 8월 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44.0달러로 전년동월대비 25.6% 하락했다. 이는 2월(-16.0%) 이래 7개월째 내림세다.

한단위 수출대금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화한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6.7% 오른 96.75를 기록했다. 5개월연속 오름세다. 수입가격(-11.7%)이 수출가격(-5.8%)보다 더 큰 폭 하락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화한 소득교역조건지수는 2.8% 상승한 101.43로 3개월째 올랐다. 수출물량지수가 하락했지만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강환구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수출 물량과 금액 모두 7월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수입도 물량은 3개월만에 하락했고, 금액은 마이너스 폭이 소폭 확대됐다. 조업일수가 전년동월대비 1.5일 줄어든데다, 그간 하락 요인이었던 국제유가 하락세가 여전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원자재 가격이 하락한 석탄, 석유제품 등에서 마이너스폭이 컸다. 컴퓨터 및 전자부문 수출도 이동전화기와 LCD, OLED 등 전자표시장치가 마이너를 기록하면서 소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반면 반도체는 컴퓨터 등 주요품목에서는 증가세가 견조했다”며 “마이너스 폭이 다시 확대된 운송장비 수출은 재고소진과 생산량 조정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9월20일까지 통관기준 수출이 3.7% 상승했다. 수입도 하락폭이 6.8%로 축소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이 월말까지 이어진다면 (교역조건이) 8월에 비해 나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반도체 현물가격은 9월들어 24일까지 소폭 상승전환했다. 반도체는 가격측면에서도 9월엔 개선될 것 같다. 다만 국제유가는 9월들어 24일까지 41.5달러를 기록해 전년동월대비 32.1% 하락세다. 8월 하락률보다 더 떨어지고 있어 연관산업인 석유화학제품 등에는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86,000
    • +3.87%
    • 이더리움
    • 429,900
    • -0.49%
    • 리플
    • 280.8
    • -0.67%
    • 라이트코인
    • 55,650
    • +1.64%
    • 이오스
    • 2,909
    • -0.89%
    • 비트코인 캐시
    • 284,000
    • +0.14%
    • 스텔라루멘
    • 94.61
    • -2.81%
    • 트론
    • 29.91
    • +1.98%
    • 에이다
    • 120.3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000
    • +0.44%
    • 대시
    • 83,700
    • -1.99%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0.74%
    • 118
    • -7.01%
    • 제트캐시
    • 69,400
    • -5.06%
    • 비체인
    • 12.59
    • -1.18%
    • 웨이브
    • 3,291
    • +1.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4
    • +0.21%
    • 비트코인 골드
    • 8,720
    • -1.75%
    • 퀀텀
    • 2,493
    • -0.52%
    • 오미세고
    • 3,738
    • -1.92%
    • 체인링크
    • 11,750
    • -5.01%
    • 질리카
    • 20.99
    • -5.37%
    • 어거
    • 15,410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