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연평도 피격' 언급 없었다...문재인 대통령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안보" 반복

입력 2020-09-25 11:11

국군의 날 기념식 메시지..."국민 위협하는 행위 단호히 대응" 원칙론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정부와 군은 경계태세와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의 육군특수전사령부에서 거행된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기념사에서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연평도 피격 사건'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다만 사건을 보고 받은 뒤 내렸던 지시를 반복하는 방식으로 해당 사건을 에둘러 환기한 정도의 메시지였다. 문 대통령은 전날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었다.

문 대통령은 해군 특수전전단, 해군 해난구조대, 공군 항공구조사, 해병 특수수색대 등 육해공 특수부대를 거론하며 "평시에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어떤 임무든 목숨을 걸고서라도 완수해내고야 마는 특수전 장병들이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도 항상 든든하게 생각하실 것이라며 "군 최고통수권자이자 선배 전우로서 깊은 신뢰와 애정을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미래 국군은 전통적인 안보위협은 물론,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 테러와 재해재난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도 대응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개념과 형태의 전쟁에도 대비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 국군의 강력한 힘은 우리 과학기술의 역량으로 만들어질 것"이라며 "올해 한·미 미사일 지침을 개정해, 탄두 중량의 제한 해제에 이어 우주발사체에 고체 연료를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군 최초 군사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에 이어, 고체 우주발사체로 잠재적 위협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정찰위성을 쏘아 올릴 능력을 갖춰나갈 계획"이라며 "현재 우리 육군이 보유하고 있는 사거리 800㎞급 탄도미사일, 1000㎞급 순항미사일보다 더 정확하고 강력하며, 더 먼 곳까지 날아가는 미사일이 우리 땅을 지키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의 의무를 묵묵히 다하는 청년들에게 국가는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내년 병장 봉급 기준 60만 8천 5백 원으로 예산을 편성했고, 병사들의 단체보험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무복무 중 발생한 질병에 대해 국가의 책임을 강화했고, 복무 중 발병한 중증·난치성 질환 의료지원도 확대했다"며 "전역 후에만 가능했던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신청을 복무 중에도 가능하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또 "복무 중 입은 부상을 치료하는데 공백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세대 장병들의 눈높이에 맞게 복무여건과 시설, 인권문제를 포함하여 병영문화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계속해 나가겠다. 깨지지 않을 신뢰로 여러분의 헌신에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80,000
    • +0.7%
    • 이더리움
    • 445,600
    • -2.88%
    • 리플
    • 281.3
    • -2.83%
    • 라이트코인
    • 64,600
    • -2.93%
    • 이오스
    • 2,982
    • -2.9%
    • 비트코인 캐시
    • 295,100
    • -3.91%
    • 스텔라루멘
    • 92.14
    • -2.5%
    • 트론
    • 30.36
    • -0.72%
    • 에이다
    • 116.6
    • -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900
    • -4.37%
    • 대시
    • 79,050
    • -1.31%
    • 이더리움 클래식
    • 6,775
    • -0.29%
    • 112.9
    • -4.65%
    • 제트캐시
    • 69,500
    • -1.77%
    • 비체인
    • 12.93
    • -3.58%
    • 웨이브
    • 3,589
    • -2.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1
    • -1.07%
    • 비트코인 골드
    • 8,500
    • -4.66%
    • 퀀텀
    • 2,467
    • -2.1%
    • 오미세고
    • 3,687
    • -3.15%
    • 체인링크
    • 13,480
    • -1.61%
    • 질리카
    • 20.85
    • -2.52%
    • 어거
    • 14,770
    • -1.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