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교육부 쌍방향 원격 수업 확대 방침, 학습 양극화 키운다"

입력 2020-09-22 14:04

인프라 부족, 현실적 문제 있는데…”지원 확대하고 구체적 가이드라인 있어야"

▲2차 온라인 개학을 한 4월 16일 서울 용산초에서 5학년 한 교사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2차 온라인 개학을 한 4월 16일 서울 용산초에서 5학년 한 교사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교육부가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채 일선 학교에 내린 쌍방향 수업 운영 확대 방침이 오히려 학력 양극화를 심화시키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학습 환경 등에 따라 쌍방향 수업이 불가능한 학교가 많은데도 이를 개선하려는 지원하기보다 무조건 늘리라는데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22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실시간 쌍방향 수업의 운영시간 확대하라는 교육부의 주문에 대해 "원격 수업의 현실에 대한 이해가 없는 정책"이라는 불만이 교육 현장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

정현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대변인은 "모든 학교에 실시간 쌍방향 수업과 조·종례를 할 수 있는 조건이 갖춰져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신현욱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정책본부장은 "저학년의 경우 스마트 기기 활용 능력이 부족해 결국 부모가 옆에서 일일이 도와줘야 하는 문제가 생긴다"며 "정부가 원격 수업의 현실에 대한 이해 없이 ‘고육지책’을 내놨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학교별은 물론 학교 내에서도 쌍방향 원격 수업을 운영하는 방식에는 차이가 있다.

서울 휘경여중 1학년 담임을 맡은 김현 교사는 “교육부의 권장량(중학교 45분)에 맞춰 학급·교사별로 재량에 따라 쌍방향 원격수업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특히 젊은 교사와 나이가 있는 교사 사이서 쌍방향 원격 수업의 양이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이어 "예컨대 리얼타임 등 실시간 화상프로그램을 자유자재로 활용할 줄 아는 교사들은 대부분의 수업을 쌍방향 수업으로 운영하고, 그렇지 못한 교사는 딱 권장량만 화상 수업으로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교육부가 쌍방향 수업 확대 권고 방안으로 실시간 조ㆍ종례 운영을 제시했지만 학교 현장에선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고3 담임을 맡은 서문여고 하현준 교사는 “출석체크를 하는 데만 15분이 걸린다"며 "아이들이 제시간에 쌍방향 수업에 들어오지 않고 안 들어오는 아이들은 전화로 일일이 불러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이렇게 되면 수업 시간이 40분밖에 남지 않는데 그렇다고 70~80분으로 늘리면 아이들이 화상 수업을 집중할 수도 없게 돼 난감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서울 지역의 한 중학교 교사는 “그냥 출석체크를 댓글로 달아 5분 만에 처리한다”면서 “교육부의 실시간 조ㆍ종례 운영 취지가 소통강화지만 출석체크까지 화상으로 진행하면 너무 많은 시간을 잡아먹게 된다”고 토로했다.

인프라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황에서 무작정 쌍방향 수업을 고집한다면 학습 격차가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신 본부장은 "학습 결손을 메우기 위해 교육부가 '쌍방향 수업 권고' 라는 대책을 세운 것이 되려 학교 간 원격 수업 부실로 중간 성적층이 사라지는 학력 양극화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부가 원격 수업에 있어 학교에 자율성을 주고 여러 시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하는 것이 우선”이라면서 “학습 결손과 학력 양극화 부분에서는 면밀한 진단을 통해 기계적인 정책이 아닌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346,000
    • +4.9%
    • 이더리움
    • 442,000
    • +4.69%
    • 리플
    • 283.5
    • +2.05%
    • 라이트코인
    • 59,200
    • +11.17%
    • 이오스
    • 2,948
    • +2.72%
    • 비트코인 캐시
    • 291,500
    • +6.39%
    • 스텔라루멘
    • 95.81
    • +2.94%
    • 트론
    • 30.24
    • +1.24%
    • 에이다
    • 120
    • +2.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900
    • +4.47%
    • 대시
    • 85,400
    • +5.11%
    • 이더리움 클래식
    • 6,865
    • +2.39%
    • 122.9
    • -0.81%
    • 제트캐시
    • 71,250
    • +5.56%
    • 비체인
    • 12.69
    • +3.25%
    • 웨이브
    • 3,465
    • +6.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4.3
    • +3.96%
    • 비트코인 골드
    • 8,915
    • +4.94%
    • 퀀텀
    • 2,565
    • +4.57%
    • 오미세고
    • 3,783
    • +6.12%
    • 체인링크
    • 12,320
    • +7.5%
    • 질리카
    • 21.31
    • +3.4%
    • 어거
    • 15,280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