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발탄' 배리어프리영화로 재탄생…오만석 화면해설 참여

입력 2020-09-18 17:41

(사진제공=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사진제공=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한국 리얼리즘 영화의 대표작 '오발탄'(1961년, 감독 유현목)이 김홍준 감독 연출, 오만석 배우 화면해설로 배리어프리버전으로 재탄생했다.

18일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에 따르면, '시집가는 날'(1956년, 감독 이병일),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년, 감독 신상옥) 배리어프리버전에 이어 '오발탄'이 세 번째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작품으로 선정됐다.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한국영상자료원과 함께 2018년부터 한국고전영화의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함께 해오고 있다.

김홍준 감독은 "한국영화사상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유현목 감독님의 대표작 '오발탄'의 배리어프리버전 연출로 이름을 올리게 돼 영광"이라며 "한국고전영화에 다가갈 수 있는 길을 여는데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어 기쁘고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연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오만석도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을 통해 처음 배리어프리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오만석은 "뜻 깊은 일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배리어프리영화에 더 큰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라며 제가 참여한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홍준 감독과 오만석은 재능기부 형태로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했다.

이범선의 동명소설을 영화화한 '오발탄'은 한국영화 선정 집계에서 '한국영화 최고 걸작'으로 여러 차례 선정된 작품이다. 계리사 사무소 서기인 철호와 그의 가족을 통해 한국전쟁 이후 전쟁이 남긴 상처와 전후의 궁핍한 사회상을 그려낸다. 철호와 가족의 출구 없는 현실을 그려내는데 몽타주, 표현주의와 같은 서구 모더니즘에서 헐리우드 갱스터 장르의 관습까지 다양한 기법을 활용하고 있어 미학적 측면에서도 유현목 감독의 최고작으로 손꼽힌다.

'오발탄' 배리어프리버전은 2017년부터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후원하고 있는 효성 제작후원으로 완성됐다. 오는 11월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48,000
    • +3.68%
    • 이더리움
    • 429,500
    • -0.62%
    • 리플
    • 282.5
    • -0.14%
    • 라이트코인
    • 55,900
    • +1.82%
    • 이오스
    • 2,915
    • -0.58%
    • 비트코인 캐시
    • 285,300
    • +0.6%
    • 스텔라루멘
    • 94.62
    • -3.47%
    • 트론
    • 29.97
    • +2.08%
    • 에이다
    • 119.2
    • -3.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0.44%
    • 대시
    • 83,050
    • -2.24%
    • 이더리움 클래식
    • 6,610
    • -3.36%
    • 122
    • -3.79%
    • 제트캐시
    • 69,400
    • -5.13%
    • 비체인
    • 12.58
    • -1.41%
    • 웨이브
    • 3,290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9
    • -0.7%
    • 비트코인 골드
    • 8,680
    • -2.2%
    • 퀀텀
    • 2,492
    • -0.68%
    • 오미세고
    • 3,768
    • -1.41%
    • 체인링크
    • 11,730
    • -5.25%
    • 질리카
    • 21.02
    • -4.58%
    • 어거
    • 15,390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