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버핏 후광 효과?...스노우플레이크, 상장 첫날 대박

입력 2020-09-17 10:44 수정 2020-09-17 10:44

상장 첫 날 253.93달러에 장 마쳐...공모가였던 120달러보다 무려 111.6% 급등

▲스노우플레이크 주가 추이. 16일(현지시간) 기준 종가 253.93달러. 출처 구글파이낸스
▲스노우플레이크 주가 추이. 16일(현지시간) 기준 종가 253.93달러. 출처 구글파이낸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찜한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제공업체 스노우플레이크가 증시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1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JS)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 상장 첫날 스노우플레이크는 주당 245달러(약 28만 원)로 거래를 시작해 253.93달러에 장을 마쳤다. 기업공개(IPO) 공모가였던 120달러보다 무려 111.6%가 급등했다. 장중 한때는 165.8% 폭등한 319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날 나스닥 지수에서 주요 기술주들이 줄줄이 하락한 데 비해 홀로 날아오른 것도 스노우플레이크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큰지 보여준다는 평가다.

스노우플레이크는 IPO 열풍과 버핏 효과에 힘입어 투자자들이 몰려들면서 공모가를 잇달아 상향한 바 있다.

지난주 애초 예상 공모가로 75달러~85달러를 제시했다가 14일 31% 상향한 100~110달러로 조정하더니 전날에는 하루 만에 120달러로 더 올렸다.

이날 종가 기준 스노우플레이크 시가총액은 704억 달러로, 2월 투자유치를 통해 평가된 기업가치 124억 달러보다 여섯 배 가까이 불어났다.

이로써 상장 첫날 스노우플레이크 시총은 우버(660억 달러), 델(503억 달러), 제너럴모터스(455억 달러) 등 미국의 쟁쟁한 기업들을 제쳤다.

2012년 캘리포니아주 샌마테오에서 설립된 스노우플레이크는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 저장업체로 기업들에 신개념 통합 클라우드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면서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스타트업으로 자리 잡았다.

아직 수익성은 떨어지지만, 성장세가 가파르다. 7월 말까지 6개월 동안 2억4200만 달러 매출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30% 급증했다. 7월 말 현재 포춘 500대 기업에 속한 146개사를 포함해 3000여곳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다만 1억7130만 달러 적자를 봤다.

저금리 환경과 기술기업에 대한 기대감을 고려해도 스노우플레이크의 상장 첫날 성적은 예상을 뛰어넘는 것이라고 WSJ는 평가했다.

클라우드 관련 업계에서 투자자들이 가장 주목하는 기업으로 스노우플레이크를 꼽고 있는 것은 물론, 투자의 귀재 버핏이 발을 담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열기는 더 과열됐다.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는 사모 거래를 통해 2억5000만 달러어치의 주식을 사들이기로 해 주목을 받았다. 또 버크셔는 상장 이후 로버트 머글리아 전 스노우플레이크 최고경영자(CEO)로부터 IPO 가격 기준으로 400만 주를 추가로 사들이기로 했다.

프랭크 슬루트먼 스노우플레이크 현 CEO는 치솟은 주가에 대해 “압박이 되냐고요? 당연하다”면서 “일종의 신임투표로 경영진과 직원들은 매우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기쁨과 부담감을 동시에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790,000
    • +0.23%
    • 이더리움
    • 445,700
    • +0.22%
    • 리플
    • 291.4
    • +0.48%
    • 라이트코인
    • 56,200
    • +0%
    • 이오스
    • 3,136
    • -0.7%
    • 비트코인 캐시
    • 269,700
    • -1.14%
    • 스텔라루멘
    • 91.13
    • +0.42%
    • 트론
    • 31.98
    • -4.39%
    • 에이다
    • 107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400
    • -1.9%
    • 대시
    • 84,350
    • +0.78%
    • 이더리움 클래식
    • 7,130
    • -0.28%
    • 131.5
    • -4.57%
    • 제트캐시
    • 67,550
    • +0.07%
    • 비체인
    • 17.63
    • +7.76%
    • 웨이브
    • 2,947
    • +1.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1.16%
    • 비트코인 골드
    • 9,555
    • -0.83%
    • 퀀텀
    • 3,057
    • -0.65%
    • 오미세고
    • 3,544
    • -1.12%
    • 체인링크
    • 12,190
    • +2.96%
    • 질리카
    • 19.53
    • -1.86%
    • 어거
    • 17,390
    • -0.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