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한교총 회장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기독교는 상명하복 구조 아냐"

입력 2020-08-27 14: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문재인 대통령 교회 비판에 면전에서 반발..."종교자유를 명령으로 중단해 크게 놀라"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겸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은 대면 예배 중단과 관련해 2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종교의 자유를 너무 쉽게 공권력으로 제한할 수 있고, 중단을 명령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려서 크게 놀랐다"고 정면 반발했다.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김 회장은 이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개최한 한국 교회지도자 간담회에서 "대통령과 언론이 기독교의 특수성을 이해해 줬으면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정부가 방역을 앞세워서 교회를 행정명령하고, 또 교회는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것은 국민들께 매우 민망할 뿐"이라면서 "기독교의 구조는 피라미드식 구조와 중앙집권적인 상하 구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합회나 총회에서 지시한다고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단체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외부에서 보면 분열처럼 비치지만 다양함 속에서 일치를 추구하는 것이 기독교의 특성"이라며 "이러한 특성과 다양함이 인권을 신장시켰고,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힘"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종교가 어떤 이들에게는 취미일지 모르지만 신앙을 생명 같이 여기는 이들에게 종교의 자유라고 하는 것은 목숨과 바꿀 수 없는 가치"라면서 "지금까지 나라와 민족을 위한 여러 역할은 물론 실제적인 국민의 삶을 지탱하는 힘이 되고 있다고 하는 점을 존중해 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교회는 정부의 방역에 적극 협조할 것이지만 교회 본질인 예배를 지키는 일도 결코 포기할 수가 없다"면서 "코로나19가 한두 주, 혹은 한두 달 정도로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볼 때 대책이 없이 교회 문을 닫고 예배를 비대면․온라인 예배를 지속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이 오늘의 교회의 현실"이라고도 했다.

김 회장은 그러면서 정부와 교회의 협력기구를 제안했다. 그는 우선 방역 인증 제도 도입을 주장했다.

김 회장은 "기독교연합회와 중대본, 지자체가 협의기구를 만들고 방역을 철저하게 잘하는 교회에 대해서는 방역 인증 마크를 주는 제도"라면서 "인증을 받은 교회는 방역 수칙에 따라 현장 예배를 드리고, 만일 수칙을 어기거나 확산이 되면 그 교회에 분명한 책임을 묻고, 또 그 지역에서 몇몇 교회가 확산이 되면 기초자치단체장이 엄격한 원칙을 가지고 제지하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집회 인원을 교회당 좌석 수에 따라 유연성 있게 적용하는 방안을 도입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교회당의 단위 면적에 따라 일정한 숫자가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하면 안전하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0:3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938,000
    • +3.15%
    • 이더리움
    • 4,859,000
    • +1.82%
    • 비트코인 캐시
    • 646,000
    • -6.85%
    • 리플
    • 875
    • -0.79%
    • 솔라나
    • 182,500
    • +0.66%
    • 에이다
    • 1,025
    • +0.89%
    • 이오스
    • 1,481
    • +0.07%
    • 트론
    • 197
    • +0.51%
    • 스텔라루멘
    • 18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400
    • -11.75%
    • 체인링크
    • 28,670
    • -3.44%
    • 샌드박스
    • 941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