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성희롱 논란 'Preach' 뜻 뭐길래…"흑인에게 가면 못 떠난다"→"동의?"

입력 2020-08-25 18:08 수정 2020-08-25 18:11

(출처=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출처=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샘 오취리는 지난 3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박은혜와 다정히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누나. 우리가 오렌지 카라멜"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오렌지 계열의 의상을 입었고, 이에 샘 오취리가 반가움을 표현한 것.

그러나 해당 사진 댓글에 "Cute once you go black you never go back(귀엽네. '흑인에게 가면 다시 돌아오지 못한다'라는 뜻)"라는 댓글이 달리면서 논란이 일었다. 일부 네티즌이 불쾌감을 나타낸 가운데, 샘 오취리는 "preach"라는 댓글을 달며 불을 지폈다.

'preach' 뜻은 사전적 의미로 '설교하다'라는 의미이지만, 상대방의 말에 동의하는 의미로도 쓰인다.

네티즌은 "사실상 성희롱성 댓글에 동조한 것 아니냐", "갈수록 마음에 안 든다", "친한 선배와 찍은 사진을 두고 저급한 농담을 주고받다니" 등 분노를 나타냈다.

샘 오취리는 과거 한 방송에 출연해 눈을 찢는 모습이 온라인으로 퍼지면서 '동양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그는 블랙페이스(흑인 얼굴 분장)를 한 의정부고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를 두고 "흑인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인종차별적 행동이다. 한국이 다른 문화를 존중하고 이해하는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658,000
    • -1.35%
    • 이더리움
    • 5,052,000
    • +8.16%
    • 비트코인 캐시
    • 1,628,000
    • +4.03%
    • 리플
    • 1,718
    • +1.72%
    • 라이트코인
    • 402,100
    • +3.31%
    • 에이다
    • 2,492
    • +2.55%
    • 이오스
    • 13,930
    • +7.4%
    • 트론
    • 153.8
    • +1.99%
    • 스텔라루멘
    • 810.1
    • +2.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5,400
    • +6.92%
    • 체인링크
    • 57,400
    • +7.29%
    • 샌드박스
    • 538.9
    • +2.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