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9명만 탑니다” 엘리베이터에 빨강 선까지 그은 삼성 서초사옥

입력 2020-08-25 14:05 수정 2020-08-25 14:30

코로나 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엘리베이터로도 확대

▲삼성 서초사옥 엘리베이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엘리베이터에 빨간색 선이 그어졌다. 칸 안에 9명만 탑승할 수 있다. (사진=송영록 기자 syr@)
▲삼성 서초사옥 엘리베이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엘리베이터에 빨간색 선이 그어졌다. 칸 안에 9명만 탑승할 수 있다. (사진=송영록 기자 syr@)
최근 삼성전자 서초 사옥 엘리베이터 바닥에 바둑판 모양의 정사각형 빨간색 선이 그어졌다. 9칸으로 이뤄진 정사각형 선 안에 한 명씩 타라는 취지다.

엘리베이터 입구에는 “코로나19 예방 관련 승강기 탑승 인원을 9명으로 제한한다”며 “바닥 라인에 맞춰 일정 간격 유지 및 대화를 자제해 달라”는 내용의 안내문이 세워져 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등 금융 계열사가 입주한 삼성 서초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확대를 위해 엘리베이터 탑승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

방식은 간단하다. 엘리베이터 바닥에 9칸의 선을 그어 그 안에 한 사람씩 탈 수 있도록 한 것. 퇴근 시간이면 20~30명의 직원이 다닥다닥 붙어서 엘리베이터에 탑승했지만, 이제 딱 각각 칸 안에 9명만 탈 수 있다. 자동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뤄지는 셈이다.

▲삼성 서초사옥 엘리베이터 앞에 붙은 안내문. (사진=송영록 기자 syr@)
▲삼성 서초사옥 엘리베이터 앞에 붙은 안내문. (사진=송영록 기자 syr@)
이 건물에서 근무하는 직원 A 씨는 “처음에는 어색했고, 출퇴근 시간에 다소 혼잡하기도 하지만 옆 사람과 거리가 유지되기 때문에 코로나19에도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 B 씨는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지고 있어서 엘리베이터 이용도 찝찝했는데, 칸을 나눈 건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다”고 했다.

실제로 전날 SK그룹 본사가 있는 종로구 서린빌딩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사옥이 폐쇄되고,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는 등 최근 사업장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026,000
    • +1.03%
    • 이더리움
    • 427,800
    • -2.19%
    • 리플
    • 265.9
    • -3.27%
    • 라이트코인
    • 60,500
    • -3.66%
    • 이오스
    • 2,841
    • -5.21%
    • 비트코인 캐시
    • 295,000
    • -1.93%
    • 스텔라루멘
    • 85.99
    • -0.9%
    • 트론
    • 28.93
    • -4.58%
    • 에이다
    • 104
    • -6.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400
    • -3.37%
    • 대시
    • 76,800
    • +1.52%
    • 이더리움 클래식
    • 6,550
    • -1.28%
    • 108.1
    • +0.56%
    • 제트캐시
    • 63,250
    • -0.39%
    • 비체인
    • 11.06
    • -6.67%
    • 웨이브
    • 3,473
    • -0.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5
    • -6.43%
    • 비트코인 골드
    • 8,080
    • -2.12%
    • 퀀텀
    • 2,182
    • -6.67%
    • 오미세고
    • 3,186
    • -8.61%
    • 체인링크
    • 12,350
    • -3.74%
    • 질리카
    • 19.32
    • -4.31%
    • 어거
    • 13,610
    • -4.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