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2683억 규모 4차 추경…코로나 장기화 대응 의료ㆍ민생방역 집중

입력 2020-08-12 11:52 수정 2020-08-12 11:53

대민접촉이 많은 감염 위험직군에 첫 무료 독감 예방접종…겨울철 감염병 동시유행 예방

(출처=서울시)
(출처=서울시)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고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2683억 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편성한다.

서울시는 ‘2020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12일 서울시의회에 제출하고 심의를 요청했다.

4차 코로나 추경예산안의 주요 내용은 △감염병 대응 체계 강화 △민생경제 회복 △사회적 약자 보호 △그린뉴딜 활성화 △시민안전을 위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지원 등이다.

특히 이번 추경은 앞선 3번의 ‘코로나 추경’의 연장선에서 시가 기존에 추진해온 기존 코로나19 정책을 보완ㆍ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먼저 서울시는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에 254억 원을 투입한다. 겨울철 코로나19의 재확산과 감염병 동시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의료체계 과부하를 방지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상설 선별진료소 확대, 코로나19 환자관리 지원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대민 접촉이 많은 직업군에 대해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무료지원 대상도 확대한다.

전액 시비를 투입해 감염병 확산 위험직군인 의료인, 보육교사, 대중교통 운전원 등에 대한 무료접종을 처음으로 지원한다. 또 기존 생후 6개월~만 13세, 임산부,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을 지원하던 것을 만 14세~18세 청소년과 만 62세~64세 장년층까지 새롭게 확대 지원한다.

유동인구 및 소비감소로 타격을 받은 골목 경제 회생 및 민간의 소비여력 제고를 통한 민생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194억 원을 투입한다. 전통시장 소비진작을 위한 할인이벤트 개최 등 골목 경제를 활성화하고, 서울 지역사랑상품권을 1000억 원 규모로 추가 발생한다.

10월에는 서울시 관광특구 협의회 및 지역상인과 협력해 쇼핑몰, 전통시장, 식당, 뷰티숍 등 상점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페이백 및 경품 지급 등 소비촉진 이벤트를 개최한다.

취약계층 지원확대 및 공보육 인프라 강화를 위해 852억 원을 편성한다. 주거급여 수급자와 긴급복지지원 대상자를 확대해 재난에 더 취약한 사회경제적 약자를 두텁게 보호하고, 국공립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인건비 지원을 확대해 보육의 공공성 강화 및 사회서비스 일자리를 창출한다.

그린뉴딜 활성화를 위해 176억 원을 추가로 편성해 기후위기 및 환경문제에 대응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한다. 시민안전과 직결된 빗물저류조 설치 등 긴급 SOC 사업으로 150억 원을 편성한다.

또한 격리병상 운영에 따른 시립병원 손실보전 등 공공기관에 대한 손실보전과 자치구 장기미집행 도로 보상 등의 사업에도 1057억 원을 편성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유례없는 4회 추경편성을 통한 재원의 적재적소 투입으로 감염병 대응체계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재난 상황에서 가장 먼저, 가장 깊이 고통을 받는 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고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34,000
    • -0.54%
    • 이더리움
    • 410,000
    • +0.91%
    • 리플
    • 281.5
    • +3.84%
    • 라이트코인
    • 53,500
    • +2.49%
    • 이오스
    • 2,962
    • +0.41%
    • 비트코인 캐시
    • 252,200
    • +0.12%
    • 스텔라루멘
    • 86.42
    • +5.85%
    • 트론
    • 31.54
    • +4.09%
    • 에이다
    • 112.2
    • +16.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200
    • -0.82%
    • 대시
    • 79,850
    • +1.14%
    • 이더리움 클래식
    • 6,680
    • -2.2%
    • 133.6
    • +6.03%
    • 제트캐시
    • 63,700
    • -0.39%
    • 비체인
    • 15
    • +3.81%
    • 웨이브
    • 2,763
    • +0.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0.8
    • +2.93%
    • 비트코인 골드
    • 9,175
    • +2.17%
    • 퀀텀
    • 2,756
    • +2.15%
    • 오미세고
    • 3,650
    • -0.41%
    • 체인링크
    • 12,530
    • +10.4%
    • 질리카
    • 18.5
    • +8.7%
    • 어거
    • 16,410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