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통합당, 내년 서울·부산 재보선 탈환 총력

입력 2020-08-09 16:59

조직정비ㆍ공약 준비 시동

(자료=한국갤럽)
(자료=한국갤럽)
탈이념과 실용주의를 내세운 미래통합당이 최근 여론 반등에 힘입어 일찌감치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비한 내부 정비 작업에 착수했다. 특히 최근 여론조사에서 잇따라 중도층과 30대 여성이 더불어민주당을 이탈하면서 부산뿐만 아니라 서울에서도 통합당이 앞서면서 이들 표심을 붙잡겠다는 의지도 나타냈다.

통합당은 7일 당무감사위원회를 발족하고 서울시당과 부산시당, 경남도당과 소속 지역구 당협에 대한 특별당무감사를 시행해 조직 정비에 나섰다.

감사위원들은 7일 제1차 당무감사위원회에서 “지금까지 관행적으로 정량평가에 치중된 당무감사 방법론을 원점에서 재점검하고 국가와 국민의 미래를 선도하는 새로운 정책정당 시스템’을 안착시키는데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통합당은 정책위원회 차원에서 서울과 부산에서 출마했던 전·현직 의원과 캠프 인사들을 대상으로 정책 아이디어를 모아 일찌감치 공약과 선거전략을 짜 이슈를 선점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통합당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사건을 의식해 이달 말 의원 연찬회에 앞서 열리는 원외위원장 워크숍에서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진행해 내부기강도 다잡을 예정이다. 이번 교육은 성폭력 대책특위 위원으로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진행한다. 이는 성추문 논란으로 공석이 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혹시 모를 성인지 감수성 부족으로 나올 발언들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내년 보궐선거는 차기 대통령 선거의 전초적 성격인 데다 민주당이 이른바 ‘사고 지역’에 후보를 내려면 당헌을 개정해야 해서 선거 준비가 더딜 수밖에 없어 통합당이 일찌감치 정책으로 승부를 내겠다는 의지도 엿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530,000
    • -0.47%
    • 이더리움
    • 415,900
    • -1.05%
    • 리플
    • 280.3
    • -1.3%
    • 라이트코인
    • 52,900
    • -1.49%
    • 이오스
    • 3,015
    • +0.13%
    • 비트코인 캐시
    • 264,600
    • -1.01%
    • 스텔라루멘
    • 84.79
    • -2.41%
    • 트론
    • 30.08
    • -3.12%
    • 에이다
    • 115.5
    • -3.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8,800
    • -0.85%
    • 대시
    • 78,700
    • -1.75%
    • 이더리움 클래식
    • 7,060
    • +4.36%
    • 137.1
    • -1.44%
    • 제트캐시
    • 69,550
    • +5.62%
    • 비체인
    • 14.85
    • -3.13%
    • 웨이브
    • 2,847
    • -1.5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
    • -3.93%
    • 비트코인 골드
    • 9,225
    • -1.44%
    • 퀀텀
    • 2,794
    • -4.8%
    • 오미세고
    • 4,685
    • +0.32%
    • 체인링크
    • 11,410
    • -7.01%
    • 질리카
    • 20.02
    • +10%
    • 어거
    • 16,260
    • -3.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