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서울 아파트값 3.3㎡당 947만 원↑

입력 2020-08-04 09:17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3.3㎡당 1000만 원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이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달 서울지역 아파트 평균 시세는 3.3㎡당 2678만 원이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가격(1731만 원)과 비교하면 26개월 동안 54.7%(947만 원) 상승했다.

자치구별로 살펴봐도 서울 시내 25개 구에서 모두 2년여 전보다 아파트 평균 시세가 올랐다. 관악구와 구로구, 은평구, 노원구, 중랑구, 강북구, 금천구, 도봉구를 뺀 17개 구에선 이달 기준으로 3.3㎡당 아파트 시세가 2000만 원을 넘어섰다.

문재인 정부 들어 아파트 가격이 가장 급격하게 상승한 지역은 성동구(3.3㎡당 1853만 원→3354만 원ㆍ81.4%)였다. 서대문구(70.1%)와 종로구(66.9%), 동대문구(60.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부동산시장 전체를 투기로 간주해 규제로만 옥죈 부동산 정치의 결과”라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609,000
    • +0.71%
    • 이더리움
    • 417,900
    • +0.6%
    • 리플
    • 282.8
    • -0.18%
    • 라이트코인
    • 53,100
    • +0.47%
    • 이오스
    • 3,021
    • +0.77%
    • 비트코인 캐시
    • 267,200
    • +1.25%
    • 스텔라루멘
    • 86.09
    • -0.25%
    • 트론
    • 30.62
    • -0.94%
    • 에이다
    • 118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1,000
    • +1.82%
    • 대시
    • 79,8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7,010
    • +3.39%
    • 138.3
    • -0.72%
    • 제트캐시
    • 70,900
    • +8.33%
    • 비체인
    • 15.31
    • +0.99%
    • 웨이브
    • 2,842
    • -0.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6
    • +0.51%
    • 비트코인 골드
    • 9,350
    • +0.27%
    • 퀀텀
    • 2,843
    • -0.32%
    • 오미세고
    • 4,695
    • +4.27%
    • 체인링크
    • 11,740
    • -3.37%
    • 질리카
    • 20.45
    • +13.49%
    • 어거
    • 16,320
    • -2.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