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제천·충주 '물폭탄'…충북서 4명 사망·5명 실종 등 인명사고 이어져

입력 2020-08-02 14:08 수정 2020-08-02 14:20

▲2일 오전 7시 30분께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폭우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직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구조대를 보내 사고 지점과 하천을 따라 실종자를 찾고 있다. 사진은 해당 직원이 실종된 도로 유실지점.  (연합뉴스)
▲2일 오전 7시 30분께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폭우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직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구조대를 보내 사고 지점과 하천을 따라 실종자를 찾고 있다. 사진은 해당 직원이 실종된 도로 유실지점.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로 제천·충주 등 충북에서 4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충주 엄정 312㎜, 단양 영춘 283.5㎜의 폭우가 쏟아진 것을 비롯해 제천 263.9㎜, 충주 노은 179㎜의 강우량이 기록됐다.

오전 6시 18분께 충북 제천 금성면 한 캠핑장에서 A(42)씨가 유출된 토사에 깔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충북 충주 엄정에서는 오전 7시 30분께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대원 B(29)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오전 8시께는 C(77·여)씨가 산사태로 매몰돼 숨졌다.

오전 8시 30분께는 충북 음성군 감곡면 오향6리 마을 안 하천에 D(62)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충북에서 발생한 인명피해는 10시 이후에도 이어졌다. 오전 10시 30분께 충주시 앙성면 능암리의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나 토사가 인근 축사를 덮쳤다. 이 과정에서 가스 폭발로 화재가 발생하면서 E(56·여)가 숨졌다. 이어 오전 11시께 음성군 감곡면 사곡2리 복사골 낚시터 인근에서는 F(59)씨가 유출된 토사에 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오전 11시 55분께는 충북 단양군 어상천면 심곡리에서 일가족 3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는 신고도 119에 접수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13,000
    • +1.88%
    • 이더리움
    • 462,000
    • +5.31%
    • 리플
    • 331
    • +1.29%
    • 라이트코인
    • 64,050
    • +2.73%
    • 이오스
    • 3,561
    • +2.65%
    • 비트코인 캐시
    • 334,400
    • +2.8%
    • 스텔라루멘
    • 119
    • +4.2%
    • 트론
    • 23.84
    • +4.42%
    • 에이다
    • 162.2
    • +7.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1,600
    • +1.38%
    • 대시
    • 105,500
    • +4.87%
    • 이더리움 클래식
    • 7,970
    • +2.05%
    • 70.72
    • +1.93%
    • 제트캐시
    • 93,850
    • +1.46%
    • 비체인
    • 23.69
    • +6.66%
    • 웨이브
    • 2,822
    • +31.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8
    • +4.52%
    • 비트코인 골드
    • 12,510
    • +3.73%
    • 퀀텀
    • 3,231
    • +4.13%
    • 오미세고
    • 1,970
    • +3.68%
    • 체인링크
    • 19,590
    • +28.63%
    • 질리카
    • 31.44
    • +11.29%
    • 어거
    • 24,070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