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낙연 "경기도가 국정 앞장서 끌어줘"… 이재명 "당에서 큰 역할 해달라"

입력 2020-07-30 15:0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1위와 2위를 달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회동했다.

두 사람 간 만남은 2017년 2월 이 지사(당시 성남시장)가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전국을 순회할 당시 전남도지사실에서 만난 이후 3년 5개월 만인 셈이다.

경기도청 접견실에서 가진 회동에서 이 지사는 "총리로 재직 중이실 때 워낙 행정을 잘해주셨다"며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 능력도 뛰어나셔서 문 대통령님의 국정을 잘 보필해 국정을 잘 이끌어주셔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먼저 덕담을 건넸다.

이에 이 의원은 "최대 지자체인 경기도가 지사님의 지도 아래 때로는 국정을 오히려 앞장서 끌어주고 여러 좋은 정책을 제안해주셨다"며 "앞으로도 한국판 뉴딜을 포함해 극난 극복에 지자체와 국회가 혼연일체가 됐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이 지사가 "민주당이 지방권력에 이어 국회 권력까지 차지해 국민의 기대가 높다"며 "좋은 기회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중차대한 엄중한 시기여서 경륜이 있고 능력이 높으신 이 후보님께서 당에서 큰 역할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거대 여당을 만들었는데 첫걸음이 뒤뚱뒤뚱하는 것 같아서 국민에게 미안하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자신이 추진하는 기본소득토지세, 기본주택 등 부동산 정책에 대화의 절반 이상을 할애했고, 이 의원은 "메모 좀 하겠다"며 수첩에 받아 적기도 했다.

이 지사가 "3기 신도시에 추진하는 장기임대주택(기본주택)에 당이 관심을 가져달라"고 한 데 대해 이 의원은 "공공주택 공급 확대에 접점이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이 지사가 "토론회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겁이 나서 집을 사고 싶은 공포수요를 대체할 수 있는 집(기본주택)을 만들어주는 게 핵심이라고 말했는데, 저와 의견이 일치하는 것 같다"고 적극적으로 다가서자 이 의원은 "싱가포르 제도를 참고할만하다"며 "평생주택 개념으로 접근하면 어떤가"라고 공감의 뜻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취재진 앞에서 10여 분간 대화를 나눈 뒤 지사 집무실로 옮겨 배석자 없이 10분간 비공개 면담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51,000
    • +1.4%
    • 이더리움
    • 511,500
    • +2.71%
    • 리플
    • 349.3
    • +1.25%
    • 라이트코인
    • 67,200
    • +1.9%
    • 이오스
    • 4,015
    • +9.4%
    • 비트코인 캐시
    • 346,400
    • +1.08%
    • 스텔라루멘
    • 122.4
    • -0.33%
    • 트론
    • 28.17
    • -0.46%
    • 에이다
    • 161.4
    • -1.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2,000
    • +1.49%
    • 대시
    • 108,900
    • +0.83%
    • 이더리움 클래식
    • 8,350
    • +1.64%
    • 74.3
    • +2%
    • 제트캐시
    • 99,400
    • -0.3%
    • 비체인
    • 23.17
    • -5.43%
    • 웨이브
    • 3,941
    • -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1
    • -0.9%
    • 비트코인 골드
    • 13,090
    • +2.03%
    • 퀀텀
    • 3,682
    • +0.85%
    • 오미세고
    • 2,292
    • -2.59%
    • 체인링크
    • 20,110
    • +0.8%
    • 질리카
    • 29.07
    • -2.15%
    • 어거
    • 26,230
    • +4.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