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아시아나 '노딜' 위기에 국유화 거론까지…금호산업 어쩌나

입력 2020-07-30 14:00 수정 2020-07-30 14:03

매각 무산 시 '빈손' 가능성…현산에 거래종결 촉구

▲아시아나항공 M&A 주요 일지.
▲아시아나항공 M&A 주요 일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이 '노딜' 위기에 처하면서 금호산업이 '진퇴양난'의 상황에 처했다. 금융당국이 국유화와 기간산업안정기금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구주 매각 대금으로 그룹을 재건하려던 금호산업의 계획이 무산될 위기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의 '핑퐁게임' 속에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30일 금호산업은 HDC현대산업개발에 거래종결 절차 협조를 촉구한 반면 HDC현산은 재실사에 응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 이에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무산될 확률이 커지고 있다는 관측이다.

금융당국은 '국유화'를 비롯한 모든 가능성과 기안기금 지원 등 '노딜'을 염두에 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금융권과 시장에서는 매각이 무산될 경우 아시아나항공이 채권단의 관리하에 들어가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매각이 무산되면 금호산업은 매각의 주도권을 잃게 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금호산업과 채권단은 아시아나 매각을 추진하면서 거래가 무산될 경우 사실상 산업은행이 재매각의 주도권을 갖기로 했다. 채권단은 지난해 4월 1조6000억 원을 지원하며 '매각이 무산되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지분을 임의 조건으로 처분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채권단이 인수한 8000억 원 규모의 영구채를 출자전환하면 채권단의 아시아나항공 지분은 36.9%로 금호산업의 30.7%를 앞서 최대주주가 된다. 금호산업 측에 감자를 요구할 수도 있다. 현대상선과 STX조선해양 등은 국책은행의 구조조정을 거치면서 기존 대주주의 감자가 이뤄진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기안기금 신청도 정부가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는 점에서 금호산업에 부담이 될 수 있다. 기안기금은 총 지원액의 최소 10%를 전환사채(CB)나 신주인수권부사채(BW) 같은 주식연계 방식으로 지원한다. 최대주주의 지분 희석이 불가피하다.

전날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딜이 깨지고 지금 상태에서 아시아나가 기안기금을 신청하면 자격요건은 충족하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금융당국은 아시아나항공의 M&A 마무리 이후 지원이 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이에 금호산업에는 이번 원안대로 매각이 마무리되는 게 최선의 시나리오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재매각이 이뤄질 경우 금호산업이 매각대금을 '한 푼'도 못 받을 수 있어서다.

HDC현산의 요구대로 재실사 이후 인수합병이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금호그룹은 웃을 수 없는 처지다. 재실사 과정에서 당초 예정됐던 인수금액이 조정되면, 금호그룹이 받아야 할 구주 매각 대금이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HDC현산은 지난달부터 지금까지 줄곧 “계약 당시 예상할 수 없었던, 인수 가치를 훼손하는 여러 상황이 명백히 확인됐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는 채권단이 인수가격을 조정해야 한다는 일종의 메시지라고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주식매매계약 체결 당시 HDC현산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액은 2조5000억 원이다. 이중 HDC현산의 구주 인수 대금으로 금호산업에 지급해야 할 금액은 3228억 원이다.

HDC현산과 산은 간 재실사 이후 금호산업 주머니로 들어가는 돈이 3000억 원 이하로 조정되면, 금호그룹이 꿈꿨던 재건은 어려워지게 된다. 특히 그룹 지주사인 금호고속은 현재 산업은행에서 빌린 1300억 원을 갚지 못하고 있다.

다만 금호산업 관계자는 “현재는 우선 아시아나 매각 관련 협상에 집중할 것”이라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49,000
    • +0.35%
    • 이더리움
    • 460,600
    • -0.97%
    • 리플
    • 285.5
    • -1.04%
    • 라이트코인
    • 63,300
    • +0.96%
    • 이오스
    • 2,951
    • -1.21%
    • 비트코인 캐시
    • 304,800
    • -1.33%
    • 스텔라루멘
    • 94.49
    • -0.65%
    • 트론
    • 30.05
    • -0.6%
    • 에이다
    • 120.9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800
    • -0.79%
    • 대시
    • 81,300
    • -2.52%
    • 이더리움 클래식
    • 6,820
    • -0.94%
    • 122
    • -3.33%
    • 제트캐시
    • 69,600
    • -3.27%
    • 비체인
    • 13.74
    • +1.85%
    • 웨이브
    • 3,763
    • -4.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5
    • -1.36%
    • 비트코인 골드
    • 8,820
    • -2.43%
    • 퀀텀
    • 2,584
    • -0.23%
    • 오미세고
    • 3,869
    • -3.01%
    • 체인링크
    • 13,840
    • +3.67%
    • 질리카
    • 22.17
    • +1.33%
    • 어거
    • 15,170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