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용만 회장, '샌드박스' 무선충전 기술 SNS에 소개

입력 2020-07-28 16:06

영상 내레이션 두 번째 맡아

(출처=박용만 SNS 영상 캡처)
(출처=박용만 SNS 영상 캡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샌드박스에 선정된 '무선충전 기술'을 소개했다.

박 회장은 28일 자신의 SNS에 "이번에 샌드박스를 통과한 무선충전 기술을 보니 잠재력이 가히 폭발적"이라며 "새 기술은 그냥 커피 한잔 하고 나오면 절로 충전이 된다. 백화점 식당 커피숍 역 도서관 사무실 어디든 무선충전기가 있는 공간에 잠시 머물기만 하면 수많은 기기가 충전이 되는 신박한 세상이 가능하단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획기적인 기술도 민간에 허용되는 주파수의 한계 때문에 그동안 제대로 사업화를 할 수 없었다"며 "이 기술이 드디어 상용화가 가능해지자 모 기업에서는 자기 사업장에서만 독점적으로 쓰게 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한다. 다행히 무산되긴 했지만 제도적 제약뿐 아니라 심지어 이런 이기적인 독점적 제약으로 이어질 뻔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 회장은 이 게시글에 자신이 내레이션을 맡은 영상도 올렸다.

영상에서는 '전선 하나 없이 로봇은 어떻게 움직일까?'는 질문으로부터 국내 최초로 원거리 다중 무선충전기술을 개발한 이경학 대표의 내용이 담겼다. 그는 와이파이(Wi-Fi)처럼 주파수를 이용해 전력을 전달하는 'Wi-Power'를 고안, '다중 무선충전기'를 발명했다.

박 회장은 앞서 대한상의 샌드박스 1호로 선정된 네오팩트 '스마트 글러브'에 대해서도 더빙 영상을 찍고 SNS에 올린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543,000
    • -3.12%
    • 이더리움
    • 450,100
    • -3.41%
    • 리플
    • 341.3
    • -1.64%
    • 라이트코인
    • 65,400
    • -4.6%
    • 이오스
    • 3,606
    • -4.45%
    • 비트코인 캐시
    • 335,000
    • -5.77%
    • 스텔라루멘
    • 118.4
    • -4.44%
    • 트론
    • 23.86
    • -5.17%
    • 에이다
    • 163.2
    • -3.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0,000
    • -4.83%
    • 대시
    • 105,700
    • -6.46%
    • 이더리움 클래식
    • 8,090
    • -3.06%
    • 70.9
    • -4.25%
    • 제트캐시
    • 98,150
    • -6.88%
    • 비체인
    • 23.59
    • -6.02%
    • 웨이브
    • 2,260
    • -2.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5
    • -7.84%
    • 비트코인 골드
    • 12,310
    • -3.3%
    • 퀀텀
    • 3,199
    • -7.17%
    • 오미세고
    • 1,994
    • -4.87%
    • 체인링크
    • 15,220
    • -2%
    • 질리카
    • 30.85
    • +2.56%
    • 어거
    • 24,080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