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싸이토젠-지아이바이옴, 대장암 치료제 공동 연구개발 착수

입력 2020-07-23 17:24

싸이토젠은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 지아이바이옴과 대장암 치료제 공동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싸이토젠은 CTC(혈중암세포)를 분리·분석해 암의 유전적 특징을 파악하는 기술을 갖고 있다. 원발암의 조직에서 암세포를 떼어내 검사했던 기존의 조직생검과 달리, 혈액에서 암세포를 분리하는 액체생검을 사용하기 때문에 환자가 받는 신체적 부담이 적고, 적은 비용으로 주기적·반복적인 검사가 가능하다. 특히 싸이토젠은 손상 없이 살아있는 상태의 CTC를 분리하는 기술을 보유해 개별암세포의 RNA 분석을 통해 암의 정확한 유전적 성격을 파악할 수 있다. 이 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제약사 다이이찌산쿄를 비롯, 다수의 국내외 제약사, 대형 병원 및 바이오기업들과 협력하고 있다.

지아이이노베이션과 메디오젠이 합작 설립한 지아이바이옴은 최근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에 천연물을 접목시킨 독창적인 플랫폼(μ+ herbal therapy)을 활용해 대사성 질환, 자가 면역 질환, 암, 염증성 질환, 바이러스 관련 질환 치료제를 개발한다. 특히, 암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인간화 마우스 시스템’을 도입한 최첨단 중앙연구소를 구축한 바 있다.

양 사는 전임상단계에서부터 항암 치료제의 약효평가에 검증된 싸이토젠의 CTC기반 액체생검 자동화 플랫폼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전임상 및 임상과정에서 동반진단 기술개발에도 협력, 시장 진출 시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전망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차세대 항암치료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제약 및 진단 시장의 성장속도가 연평균성장률 118%에 이를 정도로 매우 빠르다.

싸이토젠 관계자는 “이번 대장암 치료제 개발과정에 검증된 싸이토젠의 CTC기반 자동화 플랫폼을 활용함으로써 싸이토젠 플랫폼의 적용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며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항암 치료 시장에서 싸이토젠과 지아이바이옴은 글로벌 리더로 함께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61,000
    • +0.3%
    • 이더리움
    • 409,800
    • +1.16%
    • 리플
    • 281.3
    • +0.11%
    • 라이트코인
    • 53,350
    • -0.74%
    • 이오스
    • 2,959
    • -0.34%
    • 비트코인 캐시
    • 250,900
    • -0.4%
    • 스텔라루멘
    • 85.52
    • -0.67%
    • 트론
    • 32.36
    • +4.52%
    • 에이다
    • 109.4
    • -2.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600
    • +0.27%
    • 대시
    • 80,200
    • +0.5%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1.32%
    • 136
    • +5.59%
    • 제트캐시
    • 63,700
    • -0.7%
    • 비체인
    • 14.95
    • -0.13%
    • 웨이브
    • 2,911
    • +5.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8.7
    • +0.67%
    • 비트코인 골드
    • 9,130
    • -0.16%
    • 퀀텀
    • 2,768
    • +1.65%
    • 오미세고
    • 3,616
    • -0.11%
    • 체인링크
    • 12,070
    • +0.08%
    • 질리카
    • 19.1
    • +4.43%
    • 어거
    • 16,910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