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국발 자국 리턴 기업에 6500억 쏜다

입력 2020-07-19 14: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일본 도쿄 시부야 횡단보도를 시민들이 건너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일본 도쿄 시부야 횡단보도를 시민들이 건너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자국 기업의 탈(脫)중국을 독려하기 위해 거액의 자금을 풀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중국에 대한 제조업 의존도를 낮추고 자체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중국을 떠나 자국으로 돌아오는 기업에 거액의 보조금을 주기로 했다.

이에 마스크 제조사 아이리스오야마와 샤프를 포함한 57개사가 574억 엔(약 6500억 원)에 달하는 보조금 혜택을 받는다. 이밖에 30개사는 제조 라인을 중국에서 베트남, 미얀마, 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옮기기로 하고 보조금을 받을 예정이다. 이들이 받는 보조금 규모는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지만,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로 지급하는 보조금이 700억 엔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자금은 지난 4월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경제대책 예산 117조 엔 가운데 중국 공급망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배정한 2435억 엔에서 조달한다. 당시 중국 의존도가 높아 코로나19 사태로 부품·소재 등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자 중국을 떠나 일본이나 다른 국가로 이전하는 기업을 지원해 공급망을 다원화하겠다는 취지에서 예산이 배정됐다.

중국은 일본의 최대 교역국으로 일본 기업들도 현지에 대규모 투자를 해왔다. 또 2012년 중국에서 일어난 반일 시위 이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중국과 관계 개선을 시도해왔다. 2012년 9월 11일 일본이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국유화를 선언하면서 중국 내 반일 시위가 전역으로 확대, 각종 폭력 시위와 방화 피해가 속출했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으로 갈등을 겪으면서 미국은 물론 관련국에서 중국 경제와의 ‘디커플링’ 논의가 본격화했다. 이에 일본도 불똥을 피하려고 자구책 모색에 나섰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 영토 갈등, 동중국해 가스전 분쟁까지 겹치면서 일본의 대중국 화해 제스처는 자취를 감추고 양국 관계에도 금이 가기 시작했다는 평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2:3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23,000
    • -1.16%
    • 이더리움
    • 1,928,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1.9%
    • 리플
    • 695.6
    • -1.04%
    • 위믹스
    • 2,597
    • +0.12%
    • 에이다
    • 608.4
    • -1.02%
    • 이오스
    • 1,651
    • -1.67%
    • 트론
    • 89.55
    • +1.05%
    • 스텔라루멘
    • 169.6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00
    • -4.63%
    • 체인링크
    • 10,950
    • -2.06%
    • 샌드박스
    • 1,199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