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현준, 前 매니저와 갑질 공방…법적 다툼으로 확산

입력 2020-07-13 19:50

김 모 매니저 "13년간 부당대우"…신 소속사 "명백한 증거 제출하겠다"

(사진제공 = HJ필름)
(사진제공 = HJ필름)

배우 신현준(사진ㆍ51)의 전 매니저인 김모 대표가 신 씨에게 13년간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한 가운데 이번 논란이 법적 다툼으로 확산했다.

13일 법조계와 연예계 등에 따르면 김 대표는 신현준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비체계적 수익 배분이 있었다"고 호소했다.

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던 신현준의 또 다른 매니저 이모 대표는 김 대표가 이날 경찰에 자신을 명예훼손과 무고로 고소한 데 대해 맞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논란에 대해 신현준의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은 입장문을 내고 "거짓투성이인 김 대표는 물론, 이 사람이 제공하는 허위사실에 뇌동해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에이치제이필름은 "신현준과 김 대표는 친구로 시작해 매니저로 발전, 첫 몇 년간은 신현준의 매니저 일을 봤다"며 "이후 수년간은 헤어지기도 하고 2010년부터 마지막 6년간 김 대표의 회사와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신 씨의 소속사는 이어 "그동안 신현준의 매니저가 여러 번 바뀐 데에는 김 대표의 여러 건의 직원(매니저) 임금 미지급과 임금체납에 의한 것"이라며 "증거도 제출하겠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신현준은 회사를 차린 친구를 도와준다는 마음에 스타브라더스 소속 연예인으로 이름을 올렸고, 에이전트 개념이라 수수료 수준도 건당 달랐다"며 "김 대표가 한때 신용불량자여서 돈거래는 현금으로 했다. 10분의 1 배분은 거짓이며 계약서도 없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54,000
    • +1.46%
    • 이더리움
    • 465,900
    • +5.29%
    • 리플
    • 290.8
    • +1.47%
    • 라이트코인
    • 61,400
    • -0.57%
    • 이오스
    • 2,994
    • +0.91%
    • 비트코인 캐시
    • 302,100
    • +1.31%
    • 스텔라루멘
    • 95.55
    • +1.16%
    • 트론
    • 30.35
    • -0.03%
    • 에이다
    • 124.8
    • +4.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100
    • +0.8%
    • 대시
    • 83,200
    • -0.83%
    • 이더리움 클래식
    • 6,880
    • -0.79%
    • 124.7
    • +4.88%
    • 제트캐시
    • 72,300
    • +2.05%
    • 비체인
    • 13.66
    • +8.33%
    • 웨이브
    • 3,653
    • +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2
    • +0.65%
    • 비트코인 골드
    • 8,995
    • +0.17%
    • 퀀텀
    • 2,598
    • +0.27%
    • 오미세고
    • 3,910
    • +5.7%
    • 체인링크
    • 13,570
    • +11.87%
    • 질리카
    • 21.81
    • +4.3%
    • 어거
    • 15,270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