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천리자전거, 전동 스쿠퍼 ‘팬텀 시터 10’ 출시

입력 2020-07-10 14:33

▲삼천리자전거, 전동 스쿠퍼 ‘팬텀 시터 10’ 출시. (사진제공=삼천리자전거)
▲삼천리자전거, 전동 스쿠퍼 ‘팬텀 시터 10’ 출시. (사진제공=삼천리자전거)

삼천리자전거는 근거리 이동 시 힘들지 않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전동 스쿠터 ‘팬텀 시터 10’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팬텀 시터 10’은 삼천리자전거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동 스쿠터다. 친환경 이동 수단이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언택트 이동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제품군을 확대 하기 위해 전동 스쿠터 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팬텀 시터 10’은 페달링 없이 전기로 주행하는 시티형 전동 스쿠터다. 체력 소모 없이 근거리를 빠르게 이동하기 원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일반 오토바이형 스쿠터는 제품 등록, 보험 등 이용 시 필요 조건이 많고 조작이 복잡하지만 전동 스쿠터는 스로틀 전기자전거와 같이 면허만 소지하면 바로 주행이 가능하다. 오토바이에 비해 조작이 간편해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다.

‘팬텀 시터 10’은 뛰어난 주행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유명 자동차 부품 공급 업체인 보쉬사의 고성능 모터로 우수한 내구성과 품질력을 자랑하며, 장시간 주행도 무리 없이 가능하다. 여기에 바퀴면이 지면과 맞닿는 부분이 넓은 14인치 광폭타이어와 노면의 충격을 흡수하는 듀얼 서스펜션을 장착해 안정적이고 편안한 주행감을 선보인다. 디자인은 주요 타깃 소비층인 2040세대를 고려해 올블랙 컬러에 도시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살렸다. 시속은 24km/h까지 나오며 1회 충전 시 최대 45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친환경 언택트 이동 수단에 대한 관심 증가로 퍼스널 모빌리티 라인업을 확대하기 위해 전동 스쿠터를 처음 선보이게 됐다”며 “체력 소모가 적고 주행감이 뛰어난 신제품 펜텀 시터 10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친환경 교통 수단으로 주목 받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21,000
    • -0.66%
    • 이더리움
    • 459,200
    • -0.43%
    • 리플
    • 338.6
    • -2.51%
    • 라이트코인
    • 67,200
    • -1.61%
    • 이오스
    • 3,548
    • -1.33%
    • 비트코인 캐시
    • 352,200
    • -1.78%
    • 스텔라루멘
    • 123
    • +0.99%
    • 트론
    • 24.13
    • +0.25%
    • 에이다
    • 170.7
    • +1.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800
    • -3.01%
    • 대시
    • 112,500
    • -3.85%
    • 이더리움 클래식
    • 8,220
    • +1.36%
    • 74.52
    • +1.48%
    • 제트캐시
    • 108,000
    • -5.76%
    • 비체인
    • 26.22
    • +10.82%
    • 웨이브
    • 2,192
    • +2.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8
    • +3.52%
    • 비트코인 골드
    • 12,330
    • -1.12%
    • 퀀텀
    • 3,195
    • +0.73%
    • 오미세고
    • 1,888
    • +0.75%
    • 체인링크
    • 16,480
    • +20.47%
    • 질리카
    • 28.15
    • -6.97%
    • 어거
    • 23,750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