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현준, 前 매니저 갑질 폭로에 참담한 심경…“충격…격없는 친구 사이”

입력 2020-07-09 20:58

▲신현준 (출처=신현준SNS)
▲신현준 (출처=신현준SNS)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의 갑질 폭로에 심경을 밝혔다.

9일 신현준은 소속사 HJ 필름을 통해 “큰 충격을 받았다”라며 전 매니저의 폭로에 참담한 심경을 밝혔다.

신현준은 “3년간 나와 일하며 나 역시 서운하거나 힘든 점이 많았지만 ‘반박’이라는 이름으로 어떤 사건이나 문제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겠다”라며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신현준에 따르면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와는 스무 살부터 알고 지내던 동갑내기 친구다. 그러므로 격 없이 지내왔다고 밝혔다. 어머니의 심부름 역시 친구 사이였기에 서로의 어머니에게도 자주 인사드려왔다고 설명했다.

신현준은 “단순히 배우-매니저 관계 이상으로 개인 가족에게도 도움을 주고받은 사이였다”라고 전했다. 신현준 역시 김 대표의 가족이 아플 때 개별적인 도움을 주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다른 기사에 매니저가 20여 명이라고 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텝들은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소중한 동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 대하여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이날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는 “2년 동안 60만 원 받고 일했다”라며 “신현준 모친 역시 수시로 불러 심부름을 시켰다”라고 폭로해 논란이 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129,000
    • -0.77%
    • 이더리움
    • 394,400
    • -0.53%
    • 리플
    • 262.7
    • -3.49%
    • 라이트코인
    • 51,250
    • -1.44%
    • 이오스
    • 2,905
    • -2.45%
    • 비트코인 캐시
    • 248,600
    • -1.04%
    • 스텔라루멘
    • 80.72
    • -3.23%
    • 트론
    • 29.67
    • -0.54%
    • 에이다
    • 92.75
    • -2.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200
    • -0.44%
    • 대시
    • 78,250
    • -0.7%
    • 이더리움 클래식
    • 6,775
    • -0.44%
    • 122.1
    • -2.24%
    • 제트캐시
    • 62,300
    • +0.81%
    • 비체인
    • 14.06
    • -0.57%
    • 웨이브
    • 2,640
    • -4.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2
    • -4.49%
    • 비트코인 골드
    • 8,800
    • -3.19%
    • 퀀텀
    • 2,631
    • -2.7%
    • 오미세고
    • 3,439
    • -3.48%
    • 체인링크
    • 10,190
    • +5.54%
    • 질리카
    • 16.36
    • +0%
    • 어거
    • 16,850
    • +4.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