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K, SK바이오팜 흥행에도 주가 지지부진 이유는?

입력 2020-07-09 15:59

SK바이오팜 상장 이벤트 소멸…증권가 “모멘텀 남았다”

▲SK 주가 그래프. (키움증권 HTS)
▲SK 주가 그래프. (키움증권 HTS)
SK바이오팜이 상장 이후 시가총액 16조 원을 넘어섰지만, 모회사 SK는 지지부진한 주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SK에 몰렸던 SK바이오팜 대기 수요가 사라지면서 수급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SK가 자회사 신규 상장에 나서고 SK바이오팜 보유 지분을 주주에 배당할 경우 새로운 주가 모멘텀이 만들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SK는 전 거래일보다 3.56% 하락한 24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바이오팜이 상장한 지난 2일부터 SK는 6거래일 연속 내림세다. 이 기간 SK바이오팜은 공모가(4만9000원) 대비 약 319% 오르며 승승장구한 모습이다.

SK는 SK바이오팜의 지분을 75% 가진 지주회사다. SK의 SK바이오팜 지분가치는 공모 당시 가격 기준으로 2조8500억 원 수준이었지만 현재 12조700억 원 규모로 불어났다. 불과 며칠 만에 순자산가치가 9조2200억 원가량 늘어난 셈이다.

그런데도 SK 주가는 기를 못 쓰고 있다. SK바이오팜 상장 이벤트 전에 쏠렸던 자금이 SK에서 빠져나가며 주가를 끌어내린 것으로 관측된다. 여기에 SK바이오팜의 흥행이 펀더멘털 측면보다 적은 유통물량에 따른 수급 영향이 있을 수 있어 단기적인 변동성에 대한 부담도 컸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증권가에서는 SK바이오팜 상장 후에도 SK 주가를 부양할 모멘텀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평가한다.

유안타증권 최남곤 연구원은 “SK는 모멘텀이 존재한다”며 “SK는 SK바이오팜 구주매출을 통해 세전 기준 3070억 원 현금을 확보해 투자자에 일부는 특별배당하고, SK바이오팜으로 L.O(기술수출 계약)를 진행할 수 있는 초기 바이오 파이프라인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SK바이오팜의 성공이 SK 경영진을 자극해 SK실트론과 SK팜테코의 상장(IPO) 시기도 앞당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SK바이오팜으로 인한 순자산가치 증가가 SK 주가에 반영이 덜 된 점은 주식배당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는 제언도 나온다.

삼성증권 양일우 연구원은 “SK가 주주들에게 현금 배당 외에 SK바이오팜 주식을 주기적으로 현물로 배당하면, SK의 주가는 적정가치를 신속하게 반영할 것”이라며 “SK가 주주들에게 SK바이오팜 주식을 1%씩 25년간 배당한다고 가정하면, 현재 1.9%인 SK의 배당수익률은 현재 주가 기준 3.1%로 상승한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92,000
    • +0.85%
    • 이더리움
    • 496,300
    • +6.98%
    • 리플
    • 345.7
    • +3.44%
    • 라이트코인
    • 66,150
    • +2.88%
    • 이오스
    • 3,657
    • +1.81%
    • 비트코인 캐시
    • 343,500
    • +1.72%
    • 스텔라루멘
    • 118.1
    • -1.75%
    • 트론
    • 27.54
    • +14.65%
    • 에이다
    • 163.3
    • -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9,200
    • +2.17%
    • 대시
    • 108,40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8,135
    • +1.31%
    • 72.43
    • +1.83%
    • 제트캐시
    • 99,400
    • +3.06%
    • 비체인
    • 23.31
    • -2.79%
    • 웨이브
    • 3,767
    • +36.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4.5
    • -0.6%
    • 비트코인 골드
    • 12,740
    • +0.95%
    • 퀀텀
    • 3,344
    • +2.45%
    • 오미세고
    • 2,165
    • +9.23%
    • 체인링크
    • 20,370
    • +5.38%
    • 질리카
    • 29.4
    • -5.41%
    • 어거
    • 24,560
    • +1.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