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재용ㆍ정의선 찍고 최태원...재계와 간극 좁히는 문재인 대통령

입력 2020-07-09 15:02

지난해 10월 삼성ㆍ현대차 잇단 방문...올해 코로나 간담회로 단체 접견 후 처음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도 이천SK하이닉스를 찾아 최태원 SK회장과 만났다. 지난해 10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만난지 9개월여 만에 재계 총수와 단독으로 얼굴을 맞댔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1년을 앞둔 이날 SK하이닉스를 찾아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소부장 2.0 전략'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은 위기를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해 나아가고,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보며 SK와 최 회장을 잇달아 추켜세우며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분석측정센터를 둘러보던 도중 SK하이닉스가 건설한 고가의 시설을 소재ㆍ부품ㆍ장비 기업들이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설명을 들은 뒤 "대기업에서 이런 시설들을 갖춰 주니까 소부장들 육성하는 데 아주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 회장이 분석기를 가리키며 "이 기계가 한 대에 50억 원 이나 해서 (중소기업들이) 공동으로 사용해야 생태계가 만들어진다"고 설명하자 문 대통령은 "SK가 이렇게 역할을 하고 있다고 좀 홍보를 많이 하세요"라며 웃음을 짓기도 했다. 최회장은 "많이 하도록 하겠다. 대통령께서 와 주셨으니까 잘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이 대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총수와 1대1로 얼굴을 맞댄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최 회장을 직접 만난 것은 지난해 한창 이어갔던 재계와의 밀접한 접촉을 재개한다는 신호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경기 화성의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이재용 부회장과 만났다. 이어 10월에는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투자협약식에 참석, 이 부회장과 다시 조우했다. 닷새 뒤에는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회동했다.

하지만 이후에는 대기업 회장과 만나는 자리를 별도로 만들지 않았다. 2월 열린 '코로나19 극복 경제계 간담회'에는 대기업 총수들이 대거 출동했지만 말 그대로 간담회 형식인 만큼 접촉 범위에 한계가 있었다. 4월에는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을 찾았지만 장희구 대표 등 CEO들만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55,000
    • -0.35%
    • 이더리움
    • 462,300
    • -1.32%
    • 리플
    • 352.9
    • -4.47%
    • 라이트코인
    • 68,650
    • -0.87%
    • 이오스
    • 3,585
    • -1.35%
    • 비트코인 캐시
    • 343,700
    • -2.08%
    • 스텔라루멘
    • 128.4
    • +0.16%
    • 트론
    • 24.09
    • +0.08%
    • 에이다
    • 168
    • +3.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0,400
    • -1.39%
    • 대시
    • 102,900
    • -1.53%
    • 이더리움 클래식
    • 8,425
    • -1.92%
    • 65.31
    • -1.05%
    • 제트캐시
    • 102,400
    • +4.28%
    • 비체인
    • 22
    • +6.54%
    • 웨이브
    • 1,905
    • -2.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9
    • +0.93%
    • 비트코인 골드
    • 12,370
    • -2.37%
    • 퀀텀
    • 3,281
    • -1.62%
    • 오미세고
    • 1,893
    • +0.69%
    • 체인링크
    • 11,230
    • +1.63%
    • 질리카
    • 21.77
    • +2.21%
    • 어거
    • 23,470
    • -7.89%
* 24시간 변동률 기준